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주서 자가 격리’ 중 영국 국적 10대 확진
입력 2020.06.26 (19:51) 수정 2020.06.26 (19:51)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13일 영국에서 입국해 청주에 머물던 영국 국적의 15살 A 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 군은 입국 직후 진행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뒤 2주간의 자가 격리 해제를 이틀 앞두고 실시한 추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보건 당국은 A 군이 자가 격리 기간 청주의 친척 집에만 머물러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충청북도가 집계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는 다른 지역에서 온 군인 8명을 포함해 모두 63명으로 늘었고, 이 가운데 3명이 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 ‘청주서 자가 격리’ 중 영국 국적 10대 확진
    • 입력 2020-06-26 19:51:29
    • 수정2020-06-26 19:51:31
    뉴스7(청주)
지난 13일 영국에서 입국해 청주에 머물던 영국 국적의 15살 A 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 군은 입국 직후 진행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뒤 2주간의 자가 격리 해제를 이틀 앞두고 실시한 추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보건 당국은 A 군이 자가 격리 기간 청주의 친척 집에만 머물러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충청북도가 집계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는 다른 지역에서 온 군인 8명을 포함해 모두 63명으로 늘었고, 이 가운데 3명이 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