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대북전단 살포’ 탈북단체 압수수색…박상학 “전단 계속 날릴 것”
입력 2020.06.26 (20:25) 수정 2020.06.26 (21:4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찰들이 건물 안으로 연이어 들어갑니다.

경찰 차량에는 압수물을 담을 상자들이 실려있습니다.

서울경찰청 보안수사대는 박상학 씨가 대표로 있는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통일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이유로 이 단체를 고발한 지 보름 만입니다.

경찰은 박 대표의 휴대전화와 차량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습니다.

동생 박정오 씨가 운영하는 단체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경찰 : "오늘 어떤거 확보하셨나요?)…."]

박 씨의 변호인은 압수수색 영장에 남북교류협력법과 기부금품법 위반 등 4가지 혐의가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박주현/변호인 : "북한 주민을 도우려고 했던 사람에 대해서 이렇게 보안수사대가 수사하는 것이 타당한 것에 대해서는 심각하게 의문이 듭니다."]

박 대표는 압수수색이 부당하다며, 앞으로도 대북전단을 계속 살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상학/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 "김정은 폭정이 계속돼서 2천만 북한 인민의 희생이 계속되면 계속 사랑하는 북한 동포들에게 진실을 전할 것입니다."]

경찰은 오늘 확보한 증거물을 분석해 대북전단 살포 과정에서 위법성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또 종교단체 '순교자의 소리'가 어제저녁 대형 풍선에 성경을 넣어 북한에 날려 보냈다고 주장함에 따라 관련 현장 조사도 실시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자막뉴스] ‘대북전단 살포’ 탈북단체 압수수색…박상학 “전단 계속 날릴 것”
    • 입력 2020-06-26 20:25:34
    • 수정2020-06-26 21:43:23
    자막뉴스
경찰들이 건물 안으로 연이어 들어갑니다.

경찰 차량에는 압수물을 담을 상자들이 실려있습니다.

서울경찰청 보안수사대는 박상학 씨가 대표로 있는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통일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이유로 이 단체를 고발한 지 보름 만입니다.

경찰은 박 대표의 휴대전화와 차량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습니다.

동생 박정오 씨가 운영하는 단체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경찰 : "오늘 어떤거 확보하셨나요?)…."]

박 씨의 변호인은 압수수색 영장에 남북교류협력법과 기부금품법 위반 등 4가지 혐의가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박주현/변호인 : "북한 주민을 도우려고 했던 사람에 대해서 이렇게 보안수사대가 수사하는 것이 타당한 것에 대해서는 심각하게 의문이 듭니다."]

박 대표는 압수수색이 부당하다며, 앞으로도 대북전단을 계속 살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상학/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 "김정은 폭정이 계속돼서 2천만 북한 인민의 희생이 계속되면 계속 사랑하는 북한 동포들에게 진실을 전할 것입니다."]

경찰은 오늘 확보한 증거물을 분석해 대북전단 살포 과정에서 위법성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또 종교단체 '순교자의 소리'가 어제저녁 대형 풍선에 성경을 넣어 북한에 날려 보냈다고 주장함에 따라 관련 현장 조사도 실시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