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특수단, 법무부·대검 압수수색…‘수사 방해 의혹’ 정조준
입력 2020.06.26 (21:33) 수정 2020.06.26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최근 법무부와 대검찰청을 압수수색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검찰 수사팀에 '수사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지난 18일과 19일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대상은 법무부 검찰국과 대검찰청 형사부와 기획조정부 등이었습니다.

특수단은 이곳에서 확보한 관련 자료를 토대로 세월호 사고 이후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검찰 수사팀의 수사 내용이 얼마나 보고됐는지, 보고된 뒤 수사 방향이 바뀐 것은 없는지 들여다볼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황 장관이 광주지검 수사팀의 수사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장훈/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지난해 5월 : "그때 수사가 제대로 됐다면, 기소가 제대로 이루어졌다면 가족들이 아직까지도 지금 전면 재수사, 특수단을 만들어 달라, 이런 요구를 하지 않을 거 아니에요."]

지난 2014년 세월호 사고 당시 검경합동수사본부는 세월호 사고 구조 과정의 문제점을 밝히기 위해 광주지검에 '해경 수사 전담팀'을 꾸렸습니다.

그러나 해경 간부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려는 과정에서 황교안 장관의 반대 등이 대검을 통해 지속적으로 수사팀에 전달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또 해경 간부를 기소할 때도 황 장관이 대검과 긴밀히 연락하며 '기소 반대 의견'을 계속 피력했다는 의혹도 함께 일었습니다.

검찰은 이번에 확보된 자료들을 분석한 뒤, 필요하다면 황 전 장관까지도 소환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세월호 특수단, 법무부·대검 압수수색…‘수사 방해 의혹’ 정조준
    • 입력 2020-06-26 21:45:09
    • 수정2020-06-26 22:09:26
    뉴스 9
[앵커]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최근 법무부와 대검찰청을 압수수색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검찰 수사팀에 '수사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지난 18일과 19일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대상은 법무부 검찰국과 대검찰청 형사부와 기획조정부 등이었습니다.

특수단은 이곳에서 확보한 관련 자료를 토대로 세월호 사고 이후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검찰 수사팀의 수사 내용이 얼마나 보고됐는지, 보고된 뒤 수사 방향이 바뀐 것은 없는지 들여다볼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황 장관이 광주지검 수사팀의 수사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장훈/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지난해 5월 : "그때 수사가 제대로 됐다면, 기소가 제대로 이루어졌다면 가족들이 아직까지도 지금 전면 재수사, 특수단을 만들어 달라, 이런 요구를 하지 않을 거 아니에요."]

지난 2014년 세월호 사고 당시 검경합동수사본부는 세월호 사고 구조 과정의 문제점을 밝히기 위해 광주지검에 '해경 수사 전담팀'을 꾸렸습니다.

그러나 해경 간부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려는 과정에서 황교안 장관의 반대 등이 대검을 통해 지속적으로 수사팀에 전달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또 해경 간부를 기소할 때도 황 장관이 대검과 긴밀히 연락하며 '기소 반대 의견'을 계속 피력했다는 의혹도 함께 일었습니다.

검찰은 이번에 확보된 자료들을 분석한 뒤, 필요하다면 황 전 장관까지도 소환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