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 명도 못 빠져나와…‘호수 돌진 사고’ 피해 왜 컸나?
입력 2020.06.26 (22:02) 수정 2020.06.26 (22:06)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호수로 돌진한 차량 사고, 왜 이렇게 피해가 컸을까요. 

사고 직후, 차량 밖으로 탈출이 쉽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는데요. 

계속해서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고 차량은 구조 과정에서 유리창 몇 개가 깨졌을 뿐, 딱히 부서진 곳은 없었습니다.

사고 충격이 크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하지만, 차량에 탄 4명은 모두 숨졌습니다. 

차량은 호수에 빠지면서 뒤집혔고, 수압 때문에 문을 열 수 없어 탈출이 쉽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구조대가 수중 수색에서 차 안 뒤쪽에 있던 1명을 찾아내지 못할 만큼 어두웠던 상황도 피해를 키운 것을 보입니다.

[소방 관계자/음성변조 : "전복이 돼서 깜깜한 가운데 수색하다 보니까 처음에 못 찾은 것 같더라고요."]

사고가 난 은파호수공원 주변 도로의 제한 속도는 시속 30km. 

CCTV에 찍힌 사고 차량.

굽잇길에서 빠른 속도로 달리더니, 호수 쪽으로 돌진합니다.

[인근 상인/음성변조 : "저녁에 과속하는 경우가 많이 있어요. 막 굉음을 울리고. 그런 경우가 빈번해요. 사고도 가끔 나요."]

사고가 난 도로와 호수 간격은 2, 3미터 남짓. 

사이에 인도와 나무 울타리가 있지만, 추락을 막지 못했습니다. 

[군산시 관계자/음성변조 : "(나무 울타리는) 보행자를 위해 해놓은 것이거든요. 경관하고 같이 살릴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해서 저희가 설치를 한 거예요."]

군산시는 4명이 숨진 사고가 난 뒤에야 추락 지점에 보호난간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 한 명도 못 빠져나와…‘호수 돌진 사고’ 피해 왜 컸나?
    • 입력 2020-06-26 22:02:39
    • 수정2020-06-26 22:06:08
    뉴스9(전주)
[앵커]

호수로 돌진한 차량 사고, 왜 이렇게 피해가 컸을까요. 

사고 직후, 차량 밖으로 탈출이 쉽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는데요. 

계속해서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고 차량은 구조 과정에서 유리창 몇 개가 깨졌을 뿐, 딱히 부서진 곳은 없었습니다.

사고 충격이 크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하지만, 차량에 탄 4명은 모두 숨졌습니다. 

차량은 호수에 빠지면서 뒤집혔고, 수압 때문에 문을 열 수 없어 탈출이 쉽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구조대가 수중 수색에서 차 안 뒤쪽에 있던 1명을 찾아내지 못할 만큼 어두웠던 상황도 피해를 키운 것을 보입니다.

[소방 관계자/음성변조 : "전복이 돼서 깜깜한 가운데 수색하다 보니까 처음에 못 찾은 것 같더라고요."]

사고가 난 은파호수공원 주변 도로의 제한 속도는 시속 30km. 

CCTV에 찍힌 사고 차량.

굽잇길에서 빠른 속도로 달리더니, 호수 쪽으로 돌진합니다.

[인근 상인/음성변조 : "저녁에 과속하는 경우가 많이 있어요. 막 굉음을 울리고. 그런 경우가 빈번해요. 사고도 가끔 나요."]

사고가 난 도로와 호수 간격은 2, 3미터 남짓. 

사이에 인도와 나무 울타리가 있지만, 추락을 막지 못했습니다. 

[군산시 관계자/음성변조 : "(나무 울타리는) 보행자를 위해 해놓은 것이거든요. 경관하고 같이 살릴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해서 저희가 설치를 한 거예요."]

군산시는 4명이 숨진 사고가 난 뒤에야 추락 지점에 보호난간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