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동 한약재 유통시설 이용률 저조…“지역 유통 중심돼야”
입력 2020.06.26 (22:12) 수정 2020.06.26 (22:17)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 사업으로 설립된 안동 한약재 유통시설이 저조한 이용률 탓에 국비 삭감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농가들과 협력해 지역 한약재 유통에 주력하면서 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등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안동 대표 한약재인 지황 재배 농가.

엄격한 의약품 품질 관리 기준을 통과한 뒤, 안동 한약재 유통시설을 통해 한국인삼공사에 납품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동의 한약재 농가 370여 곳 가운데, 이처럼 유통시설에 납품하는 농가는 10곳 중 3곳에 불과합니다.

유통시설이 수입산을 상당 부분 취급하면서, 나머지 농가들은 스스로 판로를 찾아야 했다는 겁니다.

[이중규/안동 약용작물 생산자 협동조합장 : "막대한 예산을 들여서 그런 시설을 만들어놓고... (앞으로는) 생산 농가가 같이 참여해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줘야 한다…."]

생산 농가들은 유통시설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농가 품질 관리를 지원하고, 지역 한약재 중심으로 유통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김경숙/안동시 한방·안동포 팀장 : "신규 위탁 운영 업체가 선정되면 경북 지역 한약재 재배 관련 단체와 협약을 맺어 한약재 수매와 유통망 확대를 위해 노력해나갈 것입니다."]

또, 단순 한약재 유통에서 벗어나 건강보조식품 제조 등 사업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손광영/안동 시의원 : "생산자 농민 단체가 참여할 수 있고, 경영조건 완화와 사업범위 확대가 필요합니다."]

지역 한약재 농가의 판로 확보를 위해 해마다 10억 원이 넘는 국비가 지원되는 안동 한약재 유통시설,

설립 취지를 살리기 위한 경쟁력 강화 노력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 안동 한약재 유통시설 이용률 저조…“지역 유통 중심돼야”
    • 입력 2020-06-26 22:12:43
    • 수정2020-06-26 22:17:27
    뉴스9(대구)
[앵커]

정부 사업으로 설립된 안동 한약재 유통시설이 저조한 이용률 탓에 국비 삭감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농가들과 협력해 지역 한약재 유통에 주력하면서 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등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안동 대표 한약재인 지황 재배 농가.

엄격한 의약품 품질 관리 기준을 통과한 뒤, 안동 한약재 유통시설을 통해 한국인삼공사에 납품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동의 한약재 농가 370여 곳 가운데, 이처럼 유통시설에 납품하는 농가는 10곳 중 3곳에 불과합니다.

유통시설이 수입산을 상당 부분 취급하면서, 나머지 농가들은 스스로 판로를 찾아야 했다는 겁니다.

[이중규/안동 약용작물 생산자 협동조합장 : "막대한 예산을 들여서 그런 시설을 만들어놓고... (앞으로는) 생산 농가가 같이 참여해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줘야 한다…."]

생산 농가들은 유통시설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농가 품질 관리를 지원하고, 지역 한약재 중심으로 유통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김경숙/안동시 한방·안동포 팀장 : "신규 위탁 운영 업체가 선정되면 경북 지역 한약재 재배 관련 단체와 협약을 맺어 한약재 수매와 유통망 확대를 위해 노력해나갈 것입니다."]

또, 단순 한약재 유통에서 벗어나 건강보조식품 제조 등 사업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손광영/안동 시의원 : "생산자 농민 단체가 참여할 수 있고, 경영조건 완화와 사업범위 확대가 필요합니다."]

지역 한약재 농가의 판로 확보를 위해 해마다 10억 원이 넘는 국비가 지원되는 안동 한약재 유통시설,

설립 취지를 살리기 위한 경쟁력 강화 노력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