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고등학생 ‘타 지역 상위권 진학’ 감소
입력 2020.06.26 (22:19) 수정 2020.06.26 (22:19)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3년간, 타 시도의 상위권 고등학교로 진학한 충북의 학생 수가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에 따르면 한일고등학교 등 전국모집 일반고와 자율형 사립고, 특수목적고에 진학하기 위해 타 시도로 유출된 충북 고등학생은 2017년에 54명, 2018년 34명, 지난해에는 3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청주에서 다른 지역으로 간 학생 수가 81명으로 가장 많았고 제천이 18명, 충주 11명 순이었습니다.

충북교육청은 수시모집 인원 확대 등으로 내신성적 유지가 비교적 어려운 특목고 등으로의 진학을 꺼리면서 이같은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 충북 고등학생 ‘타 지역 상위권 진학’ 감소
    • 입력 2020-06-26 22:19:30
    • 수정2020-06-26 22:19:34
    뉴스9(청주)
최근 3년간, 타 시도의 상위권 고등학교로 진학한 충북의 학생 수가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청북도교육청에 따르면 한일고등학교 등 전국모집 일반고와 자율형 사립고, 특수목적고에 진학하기 위해 타 시도로 유출된 충북 고등학생은 2017년에 54명, 2018년 34명, 지난해에는 3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청주에서 다른 지역으로 간 학생 수가 81명으로 가장 많았고 제천이 18명, 충주 11명 순이었습니다.

충북교육청은 수시모집 인원 확대 등으로 내신성적 유지가 비교적 어려운 특목고 등으로의 진학을 꺼리면서 이같은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