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기물 창고서 또 불…‘불법 폐기물 알고도 방치’
입력 2020.06.26 (22:20) 수정 2020.06.26 (22:2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젯밤(25일) 군산 국가산업단지의 한 창고에서 큰불이 나 이틀째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불이 난 곳은 폐기물 불법 투기로 여러 차례 지적됐던 곳인데 반년 넘게 방치돼 있었습니다. 

진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두운 밤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쉴 새 없이 물을 뿌려보지만, 좀처럼 불길이 사그라지지 않습니다.

어젯밤 11시쯤 군산 국가산업단지에 있는 창고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난 곳은 트레일러 제조업체의 창고로 많은 양의 폐기물이 보관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밤새 진압에 나섰지만, 이틀째 불길은 잡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임승현/군산소방서 행정팀장 : "다량의 가연성 폐기물 수천 톤이 저장돼 압축돼있는 상태로 있어서, 진압하는 데 매우 어려움이 있습니다."]

해당 창고에는 폐기물 2천 톤가량이 쌓여 있었는데, 군산시가 지난해 말 적발한 곳이었습니다.

폐기물을 치울 것을 두 차례 명령했지만, 반년 넘게 그대로 방치돼 있었습니다. 

이런 사실을 안 소방서에서는 대형 화재 발생을 우려해 폐기물을 쌓아둔 창고 앞에서 지난달 화재 진압 훈련까지 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군산시 관계자/음성변조 : "(폐기물) 양에 따라서 기준을 잡아서 저희가 조치 명령을 내리는데, 여기는(불이 난 창고) 적은 양이 아니어서 두 달을 줬었고, 4월 30일까지 처리를 하라고 했었는데 처리를 하지 않아서..."]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길이 잡히는 대로 방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폐기물 창고서 또 불…‘불법 폐기물 알고도 방치’
    • 입력 2020-06-26 22:20:54
    • 수정2020-06-26 22:21:18
    뉴스9(전주)
[앵커]

어젯밤(25일) 군산 국가산업단지의 한 창고에서 큰불이 나 이틀째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불이 난 곳은 폐기물 불법 투기로 여러 차례 지적됐던 곳인데 반년 넘게 방치돼 있었습니다. 

진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두운 밤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쉴 새 없이 물을 뿌려보지만, 좀처럼 불길이 사그라지지 않습니다.

어젯밤 11시쯤 군산 국가산업단지에 있는 창고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난 곳은 트레일러 제조업체의 창고로 많은 양의 폐기물이 보관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밤새 진압에 나섰지만, 이틀째 불길은 잡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임승현/군산소방서 행정팀장 : "다량의 가연성 폐기물 수천 톤이 저장돼 압축돼있는 상태로 있어서, 진압하는 데 매우 어려움이 있습니다."]

해당 창고에는 폐기물 2천 톤가량이 쌓여 있었는데, 군산시가 지난해 말 적발한 곳이었습니다.

폐기물을 치울 것을 두 차례 명령했지만, 반년 넘게 그대로 방치돼 있었습니다. 

이런 사실을 안 소방서에서는 대형 화재 발생을 우려해 폐기물을 쌓아둔 창고 앞에서 지난달 화재 진압 훈련까지 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군산시 관계자/음성변조 : "(폐기물) 양에 따라서 기준을 잡아서 저희가 조치 명령을 내리는데, 여기는(불이 난 창고) 적은 양이 아니어서 두 달을 줬었고, 4월 30일까지 처리를 하라고 했었는데 처리를 하지 않아서..."]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길이 잡히는 대로 방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