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유은혜 부총리, G20 교육장관과 회의…“코로나19 대응 협력”
입력 2020.06.28 (10:08) 수정 2020.06.28 (10:24) 사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어젯밤(27일) 주요 20개국(G20) 교육부 장관과 화상회의를 열고 우리나라 온라인 개학과 순차 등교 경험을 공유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교육 분야에서 국제 협력 과제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어젯밤 서울 영등포구 서울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속에서도 세계의 모든 학생은 국적이나 빈부 격차에 상관없이 질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G20 국가와 국제기구가 협력 과제를 발굴해 추진해 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회의 참석자들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코로나19로 여성과 젊은 인구를 포함한 특정 취약계층이 교육, 훈련 분야에서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의 위기 상황에서도 교육·학습의 연속성이 중요하다며 계속해서 우수 사례, 경험, 교훈을 공유하기로 약속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어제 회의에서 "한국 정부는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지키면서도 학습권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한 온라인 개학과 순차적 등교 수업도 진행했다"며 대응 경험을 각국과 공유했습니다. 또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한국형 원격 교육 체제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어제 회의는 교육 분야에서 코로나19 영향과 각국의 대응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교육부가 개최했습니다. 회의에는 G20 회원국 외에도 스페인과 싱가포르, 스위스의 교육부 장관이 참여했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유네스코, 세계은행(WB) 관계자도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유은혜 부총리, G20 교육장관과 회의…“코로나19 대응 협력”
    • 입력 2020-06-28 10:08:28
    • 수정2020-06-28 10:24:20
    사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어젯밤(27일) 주요 20개국(G20) 교육부 장관과 화상회의를 열고 우리나라 온라인 개학과 순차 등교 경험을 공유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교육 분야에서 국제 협력 과제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어젯밤 서울 영등포구 서울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유 부총리는 "코로나19 속에서도 세계의 모든 학생은 국적이나 빈부 격차에 상관없이 질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G20 국가와 국제기구가 협력 과제를 발굴해 추진해 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회의 참석자들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코로나19로 여성과 젊은 인구를 포함한 특정 취약계층이 교육, 훈련 분야에서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의 위기 상황에서도 교육·학습의 연속성이 중요하다며 계속해서 우수 사례, 경험, 교훈을 공유하기로 약속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어제 회의에서 "한국 정부는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지키면서도 학습권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한 온라인 개학과 순차적 등교 수업도 진행했다"며 대응 경험을 각국과 공유했습니다. 또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한국형 원격 교육 체제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어제 회의는 교육 분야에서 코로나19 영향과 각국의 대응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교육부가 개최했습니다. 회의에는 G20 회원국 외에도 스페인과 싱가포르, 스위스의 교육부 장관이 참여했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유네스코, 세계은행(WB) 관계자도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