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솔레미콘, 3대3농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전태풍 살아있네”
입력 2020.06.28 (10:46) 연합뉴스
한솔레미콘이 전태풍의 활약을 앞세워 3대3 농구 프로리그 '컴투스 코리아 3X3 프리미어리그' 2020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한솔레미콘은 27일 경기도 고양시 스타필드 스포츠몬스터 코트에서 열린 대회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아프리카에 21-19로 이겼다.

은퇴한 프로농구 KBL 스타 가드 전태풍이 일반 5대5 농구의 3점슛에 해당하는 2점슛 1개에 1점슛 9개로 팀 득점의 절반 이상인 11점을 책임지며 한솔레미콘을 우승으로 인도했다.

역시 KBL 은퇴 선수인 이동준도 위닝슛을 포함해 4득점 하며 제 몫을 했다.

결승전은 KBL에서만 10년 넘게 뛴 전태풍과 한국 3대3 농구계의 스타 가드인 한준혁의 맞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두 선수는 상대를 자극하는 몸동작과 세리머니로 코트를 더 뜨겁게 만들었다.

한준혁은 2득점을 기록했다.

전태풍은 "나이 먹고 프로에서 은퇴했지만, 아직 전태풍이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줘 기쁘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솔레미콘에는 우승 상금 1천200만원이,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전태풍에게는 상금 100만원이 수여됐다.

3~4위 결정전에서는 박카스가 데상트를 21대19로 꺾고 3위를 차지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솔레미콘, 3대3농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전태풍 살아있네”
    • 입력 2020-06-28 10:46:58
    연합뉴스
한솔레미콘이 전태풍의 활약을 앞세워 3대3 농구 프로리그 '컴투스 코리아 3X3 프리미어리그' 2020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한솔레미콘은 27일 경기도 고양시 스타필드 스포츠몬스터 코트에서 열린 대회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아프리카에 21-19로 이겼다.

은퇴한 프로농구 KBL 스타 가드 전태풍이 일반 5대5 농구의 3점슛에 해당하는 2점슛 1개에 1점슛 9개로 팀 득점의 절반 이상인 11점을 책임지며 한솔레미콘을 우승으로 인도했다.

역시 KBL 은퇴 선수인 이동준도 위닝슛을 포함해 4득점 하며 제 몫을 했다.

결승전은 KBL에서만 10년 넘게 뛴 전태풍과 한국 3대3 농구계의 스타 가드인 한준혁의 맞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두 선수는 상대를 자극하는 몸동작과 세리머니로 코트를 더 뜨겁게 만들었다.

한준혁은 2득점을 기록했다.

전태풍은 "나이 먹고 프로에서 은퇴했지만, 아직 전태풍이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줘 기쁘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솔레미콘에는 우승 상금 1천200만원이,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전태풍에게는 상금 100만원이 수여됐다.

3~4위 결정전에서는 박카스가 데상트를 21대19로 꺾고 3위를 차지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