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 경찰, 주권 반환 기념 집회 첫 금지 결정
입력 2020.06.28 (14:59) 수정 2020.06.28 (15:07) 국제
홍콩 재야 단체가 주관하는 7월 1일 주권 반환 기념집회가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뒤 처음으로 금지됐습니다.

2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대규모 시위를 주도한 재야 단체 민간인권전선이 신청한 7월 1일 주권 반환 기념집회를 불허한다고 밝혔습니다.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뒤 해마다 개최돼 온 주권 반환 기념집회는 홍콩 시민 사회에서 상징성이 큰 집회입니다.

그러나 경찰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과 사회 불안 우려 등을 이유로 집회를 불허했습니다.

민간인권전선은 홍콩 공공집회·행진 상소위원회에 상소하기로 했습니다.

민간인권전선 지미 샴 대표는 경찰이 집회의 권리를 계속 억압하는 것은 홍콩 인권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며 홍콩보안법 시행 후 인권 상황은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홍콩 언론은 공영방송 RTHK가 7월 1일 주권 반환 기념식 중계권 등을 잃었다고 보도했습니다.

RTHK는 해마다 주권 반환 기념식을 중계하고 관련 프로그램을 제작, 방영했지만, 올해는 홍콩 최대 민영 방송사인 TVB가 맡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홍콩 경찰, 주권 반환 기념 집회 첫 금지 결정
    • 입력 2020-06-28 14:59:12
    • 수정2020-06-28 15:07:57
    국제
홍콩 재야 단체가 주관하는 7월 1일 주권 반환 기념집회가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뒤 처음으로 금지됐습니다.

2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대규모 시위를 주도한 재야 단체 민간인권전선이 신청한 7월 1일 주권 반환 기념집회를 불허한다고 밝혔습니다.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뒤 해마다 개최돼 온 주권 반환 기념집회는 홍콩 시민 사회에서 상징성이 큰 집회입니다.

그러나 경찰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과 사회 불안 우려 등을 이유로 집회를 불허했습니다.

민간인권전선은 홍콩 공공집회·행진 상소위원회에 상소하기로 했습니다.

민간인권전선 지미 샴 대표는 경찰이 집회의 권리를 계속 억압하는 것은 홍콩 인권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며 홍콩보안법 시행 후 인권 상황은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홍콩 언론은 공영방송 RTHK가 7월 1일 주권 반환 기념식 중계권 등을 잃었다고 보도했습니다.

RTHK는 해마다 주권 반환 기념식을 중계하고 관련 프로그램을 제작, 방영했지만, 올해는 홍콩 최대 민영 방송사인 TVB가 맡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