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원 구성 앞두고 신경전…“김종인 때문” vs “입장 변화 없다”
입력 2020.06.28 (17:14) 수정 2020.06.28 (17:34) 정치
국회 원 구성을 위한 본회의를 하루 앞두고 여야 원내대표가 비공개 막판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법사위 등 상임위원장 배분을 둘러싼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후 5시부터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비공개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회동에 앞서 박 의장이 주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 수석부대표 등 통합당 원내지도부를 따로 불러 협의했지만,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29일) 본회의에서 반드시 모든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며, 협상 지연의 책임을 통합당에 돌렸습니다.

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오늘 논평에서 "정부의 3차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24일이 지났지만, 국회는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3차 추경안을 기한 내 반드시 처리하는 등 좌고우면하지 않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협상이 안 되면 내일 (상임위원장을) 다 뽑는 것"이라면서, 통합당이 제안했던 법제사법위원회 분리안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법사위원장은 책임지고 여당이 가져간다"고 재확인했습니다.

법사위원장을 21대 국회 초반 2년은 현재 여당인 민주당이 맡고, 후반기 2년은 대선 결과에 따라 '여당'이 된 쪽에서 맡도록 하자는 박 의장 중재안에 대해서는 "(지난 26일) 합의를 했는데,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통합당 핵심관계자는 "그런 일이 없다. 협상용으로 흘리는 주장일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통합당은 법사위원장을 양보하거나 상임위를 두 개로 분리하는 등, 통합당이 제시한 협상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상임위원장 배분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내일 의원들을 모아 협상 경과를 보고하고, 최종 의견을 수렴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원 구성 앞두고 신경전…“김종인 때문” vs “입장 변화 없다”
    • 입력 2020-06-28 17:14:28
    • 수정2020-06-28 17:34:41
    정치
국회 원 구성을 위한 본회의를 하루 앞두고 여야 원내대표가 비공개 막판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법사위 등 상임위원장 배분을 둘러싼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후 5시부터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비공개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회동에 앞서 박 의장이 주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 수석부대표 등 통합당 원내지도부를 따로 불러 협의했지만,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29일) 본회의에서 반드시 모든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며, 협상 지연의 책임을 통합당에 돌렸습니다.

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오늘 논평에서 "정부의 3차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24일이 지났지만, 국회는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3차 추경안을 기한 내 반드시 처리하는 등 좌고우면하지 않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협상이 안 되면 내일 (상임위원장을) 다 뽑는 것"이라면서, 통합당이 제안했던 법제사법위원회 분리안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법사위원장은 책임지고 여당이 가져간다"고 재확인했습니다.

법사위원장을 21대 국회 초반 2년은 현재 여당인 민주당이 맡고, 후반기 2년은 대선 결과에 따라 '여당'이 된 쪽에서 맡도록 하자는 박 의장 중재안에 대해서는 "(지난 26일) 합의를 했는데,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통합당 핵심관계자는 "그런 일이 없다. 협상용으로 흘리는 주장일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통합당은 법사위원장을 양보하거나 상임위를 두 개로 분리하는 등, 통합당이 제시한 협상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상임위원장 배분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내일 의원들을 모아 협상 경과를 보고하고, 최종 의견을 수렴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