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당, ‘볼턴 회고록 5대 의혹’ 문 대통령이 해명하라
입력 2020.06.28 (17:46) 수정 2020.06.28 (19:00) 정치
미래통합당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출간한 회고록과 관련해 5가지 의혹을 제기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 박진 위원장은 오늘(28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회고록에 북한 비핵화와 한미동맹·남북관계·종전선언 등 국익과 직결된 내용이 담겨 있지만, 문재인 정부는 막무가내로 부인하고 있다"면서, "누구보다 내용을 잘 알고 있는 문 대통령에게 정확한 사실관계 해명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진 위원장은 먼저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제안한 사람은 누구냐면서, "볼턴 전 보좌관 주장처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제안한 것이 사실이라면, 당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상회담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려 했다는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해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 당시 북미 양측이 문재인 대통령 참여를 거부했다는 회고록 내용이 사실인지 물으며, "사실이라면 '코리아패싱'을 당한 것이자 문재인 정부가 대미외교는 물론 대북정책에서도 '운전자론'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특위는 이 밖에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년 내 비핵화에 동의한 것이 사실인지 ▲한반도 종전선언이 북한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가 제안한 것이 맞는지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이 '오로지 미국 결정에 달렸다'고 말한 것이 사실인지 등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통합당, ‘볼턴 회고록 5대 의혹’ 문 대통령이 해명하라
    • 입력 2020-06-28 17:46:27
    • 수정2020-06-28 19:00:36
    정치
미래통합당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출간한 회고록과 관련해 5가지 의혹을 제기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 박진 위원장은 오늘(28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회고록에 북한 비핵화와 한미동맹·남북관계·종전선언 등 국익과 직결된 내용이 담겨 있지만, 문재인 정부는 막무가내로 부인하고 있다"면서, "누구보다 내용을 잘 알고 있는 문 대통령에게 정확한 사실관계 해명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진 위원장은 먼저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제안한 사람은 누구냐면서, "볼턴 전 보좌관 주장처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제안한 것이 사실이라면, 당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상회담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려 했다는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지난해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 당시 북미 양측이 문재인 대통령 참여를 거부했다는 회고록 내용이 사실인지 물으며, "사실이라면 '코리아패싱'을 당한 것이자 문재인 정부가 대미외교는 물론 대북정책에서도 '운전자론'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특위는 이 밖에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년 내 비핵화에 동의한 것이 사실인지 ▲한반도 종전선언이 북한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가 제안한 것이 맞는지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이 '오로지 미국 결정에 달렸다'고 말한 것이 사실인지 등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