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30 대전시 도시·주거환경 기본계획 확정
입력 2020.06.28 (21:53) 수정 2020.06.28 (21:53)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시가 지방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30 대전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이를 통해 대전시는 도심지역은 주거용량을 주거지역 최대 허용치인 400%까지 허용하되, 도심활성화 시설 설치와 사회적배려 주택을 공급할 땐 인센티브를 추가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또, 지역업체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용적률 인센티브를 최대 30%까지 확대하는 등 주거지 전체에 대한 종합적 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이번 기본계획은 다음 달 1일부터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계획을 수립할 때 적용됩니다.
  • 2030 대전시 도시·주거환경 기본계획 확정
    • 입력 2020-06-28 21:53:12
    • 수정2020-06-28 21:53:13
    뉴스9(대전)
대전시가 지방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30 대전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이를 통해 대전시는 도심지역은 주거용량을 주거지역 최대 허용치인 400%까지 허용하되, 도심활성화 시설 설치와 사회적배려 주택을 공급할 땐 인센티브를 추가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또, 지역업체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용적률 인센티브를 최대 30%까지 확대하는 등 주거지 전체에 대한 종합적 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이번 기본계획은 다음 달 1일부터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계획을 수립할 때 적용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