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시절 후임병 강제추행 20대에 ‘선고 유예’
입력 2020.06.28 (22:02) 수정 2020.06.28 (22:02)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은 군 복무 당시 후임병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1살 A씨에게 징역 6개월의 선고를 유예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피해자도 처벌을 원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A씨는 지난 2018년 12월 강원도의 한 군부대 생활관에서 후임병 B씨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수차례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군 시절 후임병 강제추행 20대에 ‘선고 유예’
    • 입력 2020-06-28 22:02:17
    • 수정2020-06-28 22:02:19
    뉴스9(광주)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은 군 복무 당시 후임병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1살 A씨에게 징역 6개월의 선고를 유예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피해자도 처벌을 원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A씨는 지난 2018년 12월 강원도의 한 군부대 생활관에서 후임병 B씨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수차례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