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징야-손흥민 ‘동반 태극마크?’…쉽지 않은 도전
입력 2020.07.01 (06:54) 수정 2020.07.01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리그 대구 에이스 세징야와 손흥민의 동반 태극마크가 가능할까요?

2022년 카타르월드컵에서 손흥민과 함께 뛰고 싶은 세징야지만 현실은 험난하다는 분석입니다.

박주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마치 손흥민처럼 60m를 달려 환상적인 골을 터트립니다.

관중석 인형으로 득점 수를 표시할 정도로 대구의 상징이 된 세징야.

세징야는 최근 귀화를 결심했습니다.

선수로서 꽃을 피운 한국에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섭니다

축구대표팀에서 손흥민과 함께 뛰고 싶은 구체적인 목표도 있습니다.

[세징야/대구 FC : "제가 만약 한국 국가대표가 된다면 손흥민 선수를 도울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들고 그렇게 같이 호흡 맞춰서 뛰게 된다면 팬들이 기뻐하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일반 귀화의 전제 조건인 국내 거주 5년을 충족했고 남은 건 한국어 능력 등 시험을 통과하는 건데 그리 만만한 일은 아닙니다.

귀화에 성공하더라도 축구대표팀에 뽑히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동안 신의손 등 4명의 K리거가 귀화했지만 국가대표가 된 사례는 없습니다.

포지션이 공격수인 만큼 해외파 태극전사들과의 경쟁도 치열합니다.

농구의 라건아처럼 국내 선수들보다 압도적인 기량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한국 사랑에 푹 빠진 세징야는 대표팀의 꿈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해도 귀화를 포기할 생각은 없습니다.

["브라질에서는 한 번도 겪어 보지 못했던 열정과 사랑을 한국 팬들로부터 받았고 축구선수 최고 경력을 쌓았어요. 그러면서 귀화 결심은 당연했습니다."]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는 세징야의 도전을 팬들이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세징야-손흥민 ‘동반 태극마크?’…쉽지 않은 도전
    • 입력 2020-07-01 06:56:11
    • 수정2020-07-01 06:57:44
    뉴스광장 1부
[앵커]

K리그 대구 에이스 세징야와 손흥민의 동반 태극마크가 가능할까요?

2022년 카타르월드컵에서 손흥민과 함께 뛰고 싶은 세징야지만 현실은 험난하다는 분석입니다.

박주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마치 손흥민처럼 60m를 달려 환상적인 골을 터트립니다.

관중석 인형으로 득점 수를 표시할 정도로 대구의 상징이 된 세징야.

세징야는 최근 귀화를 결심했습니다.

선수로서 꽃을 피운 한국에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섭니다

축구대표팀에서 손흥민과 함께 뛰고 싶은 구체적인 목표도 있습니다.

[세징야/대구 FC : "제가 만약 한국 국가대표가 된다면 손흥민 선수를 도울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들고 그렇게 같이 호흡 맞춰서 뛰게 된다면 팬들이 기뻐하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일반 귀화의 전제 조건인 국내 거주 5년을 충족했고 남은 건 한국어 능력 등 시험을 통과하는 건데 그리 만만한 일은 아닙니다.

귀화에 성공하더라도 축구대표팀에 뽑히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동안 신의손 등 4명의 K리거가 귀화했지만 국가대표가 된 사례는 없습니다.

포지션이 공격수인 만큼 해외파 태극전사들과의 경쟁도 치열합니다.

농구의 라건아처럼 국내 선수들보다 압도적인 기량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한국 사랑에 푹 빠진 세징야는 대표팀의 꿈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해도 귀화를 포기할 생각은 없습니다.

["브라질에서는 한 번도 겪어 보지 못했던 열정과 사랑을 한국 팬들로부터 받았고 축구선수 최고 경력을 쌓았어요. 그러면서 귀화 결심은 당연했습니다."]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는 세징야의 도전을 팬들이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