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소 제조업 가동률 최저…코로나19에 생존 위협
입력 2020.07.01 (10:19) 수정 2020.07.01 (11:08)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중소 제조업의 가동률이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우리 경제의 주춧돌이 크게 흔들리는 상황인데, 올 하반기에도 분위기는 좀처럼 나아질 것 같지 않습니다. 

특히 지역의 중소 제조업체들은 위기감이 훨씬 큰데요. 

황정환 기자가 그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업용 냉방장치인 공기조화기 제조업체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산업체에서 설비 투자를 미루면서 올 들어 신규 주문이 뚝 끊겼습니다. 

바쁘게 돌아가던 장비들도 가동을 멈췄습니다.  

[이재철/업체 대표 : "상반기에는 작년에 수주한 물량으로 버텨왔는데, 하반기에는 수주한 물량이 거의 없어서 상당히 어려울 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인쇄업계도 긴 불황의 터널을 지나고 있습니다. 

원래는 자치단체 축제 홍보물 인쇄만으로도 눈코 뜰 새 없이 바쁠 시기지만, 코로나19로 모든 행사가 취소돼 일거리도 사라졌습니다. 

[곽문용/인쇄업체 직원 :  "(예전에는) 야근도 하고 일이 좀 있었는데, 요즘에는 오후 2~3시면 기계가 1대 돌아갈까 말까 하고 있어요."]

재난지원금 영향으로 반짝 회복세를 보이는 서비스업이나 음식업과 달리 제조업 상황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조사한 지난 5월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6.2%로,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업계에서는 경기 회복만을 바라보고 있지만, 경기 전망이 넉 달 연속 70을 밑돌아 하반기 상황도 부정적입니다.  

[전원식/대전세종충남 중소기업회장 : "판로지원법에 의해서 5천만 원 이하는 수의계약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공공기관이나 정부 산하기관에서 적극적으로 이 제도를 활용하면 우리 지역 내 중소기업이 활성화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사태에 우리 경제의 허리인 중소 제조업이 생존 위기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중소 제조업 가동률 최저…코로나19에 생존 위협
    • 입력 2020-07-01 10:19:33
    • 수정2020-07-01 11:08:36
    뉴스광장(대전)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중소 제조업의 가동률이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우리 경제의 주춧돌이 크게 흔들리는 상황인데, 올 하반기에도 분위기는 좀처럼 나아질 것 같지 않습니다. 

특히 지역의 중소 제조업체들은 위기감이 훨씬 큰데요. 

황정환 기자가 그 실태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업용 냉방장치인 공기조화기 제조업체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산업체에서 설비 투자를 미루면서 올 들어 신규 주문이 뚝 끊겼습니다. 

바쁘게 돌아가던 장비들도 가동을 멈췄습니다.  

[이재철/업체 대표 : "상반기에는 작년에 수주한 물량으로 버텨왔는데, 하반기에는 수주한 물량이 거의 없어서 상당히 어려울 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인쇄업계도 긴 불황의 터널을 지나고 있습니다. 

원래는 자치단체 축제 홍보물 인쇄만으로도 눈코 뜰 새 없이 바쁠 시기지만, 코로나19로 모든 행사가 취소돼 일거리도 사라졌습니다. 

[곽문용/인쇄업체 직원 :  "(예전에는) 야근도 하고 일이 좀 있었는데, 요즘에는 오후 2~3시면 기계가 1대 돌아갈까 말까 하고 있어요."]

재난지원금 영향으로 반짝 회복세를 보이는 서비스업이나 음식업과 달리 제조업 상황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조사한 지난 5월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6.2%로,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업계에서는 경기 회복만을 바라보고 있지만, 경기 전망이 넉 달 연속 70을 밑돌아 하반기 상황도 부정적입니다.  

[전원식/대전세종충남 중소기업회장 : "판로지원법에 의해서 5천만 원 이하는 수의계약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공공기관이나 정부 산하기관에서 적극적으로 이 제도를 활용하면 우리 지역 내 중소기업이 활성화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사태에 우리 경제의 허리인 중소 제조업이 생존 위기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