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인사 관련 내용 외부 발설자 처벌 뒤따라야”
입력 2020.07.01 (15:16) 수정 2020.07.01 (15:36) 정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늘(1일) 통일부 장관 후임을 비롯한 외교·안보 라인 인사와 관련해, 각종 설이 도는 것에 대해 "인사와 관련한 내용을 외부에 발설한 사람에 대해선 징계하거나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인사권자이고, 참모 중 누가 (인사 내용의) 일부를 알았다고 해서 이를 외부에 얘기하는 것은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의 후임 인선은 물론, 정부와 청와대 안보 라인 개편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청와대 참모들의 신중한 언행을 당부한 겁니다.

이 관계자는 또 언론을 향해 "인사 발표 때까지 가급적 보도를 유보해 줬으면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 청와대 “인사 관련 내용 외부 발설자 처벌 뒤따라야”
    • 입력 2020-07-01 15:16:33
    • 수정2020-07-01 15:36:59
    정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늘(1일) 통일부 장관 후임을 비롯한 외교·안보 라인 인사와 관련해, 각종 설이 도는 것에 대해 "인사와 관련한 내용을 외부에 발설한 사람에 대해선 징계하거나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인사권자이고, 참모 중 누가 (인사 내용의) 일부를 알았다고 해서 이를 외부에 얘기하는 것은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의 후임 인선은 물론, 정부와 청와대 안보 라인 개편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청와대 참모들의 신중한 언행을 당부한 겁니다.

이 관계자는 또 언론을 향해 "인사 발표 때까지 가급적 보도를 유보해 줬으면 한다"고도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