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사모님 운전에 간식까지’…선거 동원 증언 잇따라
입력 2020.07.01 (20:01) 수정 2020.07.01 (20:04)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의 부인이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광주지회 임원들과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는 의혹,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단순 선거운동을 넘어 유치원 원장들이 심지어 장 교육감 부인을 위해 운전을 하거나 간식을 준비했다는 주장까지 잇따라 나왔습니다. 

김호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한유총 광주지회 임원들과 개별 유치원을 찾아다니며 불법 선거운동을 한 의혹이 확인된 장휘국 교육감의 부인. 

장 교육감은 불법성을 인정하지 않은 채, 일상적인 선거운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장휘국/광주시교육감/어제 : "선거 때야 누구든지, 어떤 사람에게든지 만나면 도와주시라 또는 잘부탁한다, 또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소개해달라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거죠."]

하지만, 한유총 광주지회의 임원들이 선거운동을 위해 장 교육감 부인의 운전부터 간식 준비까지 했다는 증언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광주 ○○유치원 관계자/음성대역 : "분회장이 운전하면서 교육감 사모님을 모시고 다녔어요. 분회장 외에도 거의 매일 옆에서 함께 다닌 유치원 원장도 있었어요."]

교육감의 부인이 유치원을 찾을 때는 아이들을 돌보던 교사들을 어쩔 수 없이 불러내 인사시킨 경우도 있었습니다. 

[광주 △△유치원 관계자/음성대역 : "분회장은 운전하고, 원장들은 아이들에게 신경을 써야하는데 사모님 오신다니까 간식을 준비한 경우도 있었죠."]

유치원 원장들은 당시 한유총 광주지회장을 중심으로 장 교육감 선거운동 세부지원 계획이 세워졌다며 거절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원장들은 괴로움을 호소하기도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KBS는 주도적으로 선거 운동을 도왔던 당시 한유총 광주지회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접촉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 [단독] ‘사모님 운전에 간식까지’…선거 동원 증언 잇따라
    • 입력 2020-07-01 20:01:41
    • 수정2020-07-01 20:04:35
    뉴스7(광주)
[앵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의 부인이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광주지회 임원들과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는 의혹,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단순 선거운동을 넘어 유치원 원장들이 심지어 장 교육감 부인을 위해 운전을 하거나 간식을 준비했다는 주장까지 잇따라 나왔습니다. 

김호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한유총 광주지회 임원들과 개별 유치원을 찾아다니며 불법 선거운동을 한 의혹이 확인된 장휘국 교육감의 부인. 

장 교육감은 불법성을 인정하지 않은 채, 일상적인 선거운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장휘국/광주시교육감/어제 : "선거 때야 누구든지, 어떤 사람에게든지 만나면 도와주시라 또는 잘부탁한다, 또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소개해달라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거죠."]

하지만, 한유총 광주지회의 임원들이 선거운동을 위해 장 교육감 부인의 운전부터 간식 준비까지 했다는 증언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광주 ○○유치원 관계자/음성대역 : "분회장이 운전하면서 교육감 사모님을 모시고 다녔어요. 분회장 외에도 거의 매일 옆에서 함께 다닌 유치원 원장도 있었어요."]

교육감의 부인이 유치원을 찾을 때는 아이들을 돌보던 교사들을 어쩔 수 없이 불러내 인사시킨 경우도 있었습니다. 

[광주 △△유치원 관계자/음성대역 : "분회장은 운전하고, 원장들은 아이들에게 신경을 써야하는데 사모님 오신다니까 간식을 준비한 경우도 있었죠."]

유치원 원장들은 당시 한유총 광주지회장을 중심으로 장 교육감 선거운동 세부지원 계획이 세워졌다며 거절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원장들은 괴로움을 호소하기도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KBS는 주도적으로 선거 운동을 도왔던 당시 한유총 광주지회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접촉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