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세청, AI·빅데이터로 세무조사 대상 잡아낸다
입력 2020.07.02 (15:10) 수정 2020.07.02 (15:22) 경제
국세청이 세무조사 대상자를 선정할 때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본격적으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국세청은 차명계좌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개발해 이달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오늘(2일) 밝혔습니다.

이 분석시스템은 국세청이 보유한 세금계산서, 현금영수증, 친인척자료 등 다양한 과세정보와 차명계좌 입·출금자 정보를 종합 분석해 사업자가 차명계좌를 이용해 소득을 속이고 있을 가능성을 판단하게 됩니다.

또 시스템이 포착한 탈루 의심 사례 보고는 세무조사 대상자 선정이나 수정신고 안내 등에 쓰일 예정입니다.

국세청은 다음 달부터 금융거래 분석시스템이 차명계좌 분석에 본격적으로 활용되면 차명계좌를 이용한 탈세 행위에 더 정확하고 빠르게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지난해 7월 국세청은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세정을 구현하고자 AI 기술을 접목한 빅데이터센터를 만들었습니다.

빅데이터센터의 금융거래 분석시스템은 이미 역외 탈세 감시에 쓰이고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단어 유사도와 특수관계 자료 등을 이용해 외환 수취자료를 분석해 수출대금 차명 수취나 국외투자수익 우회 증여 같은 고도의 역외탈세 의심 행위를 골라냅니다.

또 '1가구 1주택 비과세'나 '8년 자경 농지 양도소득세 감면' 요건을 충족하는지 검토하는 업무에도 납세자의 가족관계, 주민등록, 근무지 자료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이 쓰이고 있습니다.

국세청은 빅데이터 분석으로 납세자의 신용카드 거래 내역, 세금계산서, 현금영수증 등을 분석해 석 달간 매출·매입을 예측하고, 납세자의 자금경색 발생 가능성을 담당자에게 제공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국세청, AI·빅데이터로 세무조사 대상 잡아낸다
    • 입력 2020-07-02 15:10:42
    • 수정2020-07-02 15:22:44
    경제
국세청이 세무조사 대상자를 선정할 때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본격적으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국세청은 차명계좌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개발해 이달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오늘(2일) 밝혔습니다.

이 분석시스템은 국세청이 보유한 세금계산서, 현금영수증, 친인척자료 등 다양한 과세정보와 차명계좌 입·출금자 정보를 종합 분석해 사업자가 차명계좌를 이용해 소득을 속이고 있을 가능성을 판단하게 됩니다.

또 시스템이 포착한 탈루 의심 사례 보고는 세무조사 대상자 선정이나 수정신고 안내 등에 쓰일 예정입니다.

국세청은 다음 달부터 금융거래 분석시스템이 차명계좌 분석에 본격적으로 활용되면 차명계좌를 이용한 탈세 행위에 더 정확하고 빠르게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지난해 7월 국세청은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세정을 구현하고자 AI 기술을 접목한 빅데이터센터를 만들었습니다.

빅데이터센터의 금융거래 분석시스템은 이미 역외 탈세 감시에 쓰이고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단어 유사도와 특수관계 자료 등을 이용해 외환 수취자료를 분석해 수출대금 차명 수취나 국외투자수익 우회 증여 같은 고도의 역외탈세 의심 행위를 골라냅니다.

또 '1가구 1주택 비과세'나 '8년 자경 농지 양도소득세 감면' 요건을 충족하는지 검토하는 업무에도 납세자의 가족관계, 주민등록, 근무지 자료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이 쓰이고 있습니다.

국세청은 빅데이터 분석으로 납세자의 신용카드 거래 내역, 세금계산서, 현금영수증 등을 분석해 석 달간 매출·매입을 예측하고, 납세자의 자금경색 발생 가능성을 담당자에게 제공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