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 지분으로 68% 확보…“편법 승계 위해 짜맞춘 거래?”
입력 2020.07.02 (21:39) 수정 2020.07.0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신 것처럼 이상직 의원의 자녀회사 이스타홀딩스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10%로 68%를 확보하면서 경영권을 장악했습니다.

주식가치가 왜 서로 달랐는지,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인데요,

그런데 이 과정에서 이스타홀딩스는 수십억 원의 이득을 본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처음 확인된 이스타홀딩스의 자금 흐름.

복잡하게 얽힌 거래 구조를 좀 더 들여다봤습니다.

이스타항공 주식 10%를 담보로 80억 원을 만든 이스타홀딩스.

여기에 어디선가 마련한 20억 여 원을 보태 최소 100억 원으로 이스타항공 주식 68%를 사들입니다.

결과적으로 이스타항공 지분 10%로 68%를 확보했다는 얘깁니다.

이 이상한 거래로 이스타홀딩스는 수십억 원의 이득도 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스타항공 지분 68%를 살 때 들어간 100억 원.

이 때의 주식가치를 기준으로 사모펀드에 전체 지분 10%에 해당하는 주식을 담보로 미리 받은 80억 원을 감안하면, 이스타홀딩스는 66억 원 정도의 이득을 본 셈입니다.

거래 이후인 2016년 이스타홀딩스의 회계감사자료.

여기에도 영업 외 이익으로 66억 원 가량이 확인됩니다.

[김경율/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 "짧은 시간 동안 비상장 주식을 (싼 값에 이상직 의원 자녀가) 샀던 것을 80억 원에 (사모펀드가) 샀다면, 이건 미리 기획된 거래가 아닌가..."]

80억 원을 빌려준 사모펀드, 더 싼 값으로 이스타항공의 주식을 취득하며 수십억 원의 이득을 본 이스타홀딩스.

이같은 과정들은 결국 이상직 의원 가족을 위한 짜맞춘 거래로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갑니다.

[김경율/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 "이 전반적인 거래의 구조 자체가 상당히 의심스러운, 편법증여로 의심스러워지는 그런 거래 형태라 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이스타항공의 지분을 갖고 있던 법인이 부당한 이유로 이스타홀딩스에 싸게 넘겼다면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 이스타홀딩스 측은 사모펀드와의 거래도 정상적이었고, 이스타항공 지분 취득도 적절한 가격의 적법한 거래였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사모펀드도 이상직 의원 가족의 승계 의혹과 무관한 투자였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10% 지분으로 68% 확보…“편법 승계 위해 짜맞춘 거래?”
    • 입력 2020-07-02 21:39:27
    • 수정2020-07-02 22:02:25
    뉴스 9
[앵커]

보신 것처럼 이상직 의원의 자녀회사 이스타홀딩스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10%로 68%를 확보하면서 경영권을 장악했습니다.

주식가치가 왜 서로 달랐는지,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인데요,

그런데 이 과정에서 이스타홀딩스는 수십억 원의 이득을 본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처음 확인된 이스타홀딩스의 자금 흐름.

복잡하게 얽힌 거래 구조를 좀 더 들여다봤습니다.

이스타항공 주식 10%를 담보로 80억 원을 만든 이스타홀딩스.

여기에 어디선가 마련한 20억 여 원을 보태 최소 100억 원으로 이스타항공 주식 68%를 사들입니다.

결과적으로 이스타항공 지분 10%로 68%를 확보했다는 얘깁니다.

이 이상한 거래로 이스타홀딩스는 수십억 원의 이득도 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스타항공 지분 68%를 살 때 들어간 100억 원.

이 때의 주식가치를 기준으로 사모펀드에 전체 지분 10%에 해당하는 주식을 담보로 미리 받은 80억 원을 감안하면, 이스타홀딩스는 66억 원 정도의 이득을 본 셈입니다.

거래 이후인 2016년 이스타홀딩스의 회계감사자료.

여기에도 영업 외 이익으로 66억 원 가량이 확인됩니다.

[김경율/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 "짧은 시간 동안 비상장 주식을 (싼 값에 이상직 의원 자녀가) 샀던 것을 80억 원에 (사모펀드가) 샀다면, 이건 미리 기획된 거래가 아닌가..."]

80억 원을 빌려준 사모펀드, 더 싼 값으로 이스타항공의 주식을 취득하며 수십억 원의 이득을 본 이스타홀딩스.

이같은 과정들은 결국 이상직 의원 가족을 위한 짜맞춘 거래로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갑니다.

[김경율/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 "이 전반적인 거래의 구조 자체가 상당히 의심스러운, 편법증여로 의심스러워지는 그런 거래 형태라 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이스타항공의 지분을 갖고 있던 법인이 부당한 이유로 이스타홀딩스에 싸게 넘겼다면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 이스타홀딩스 측은 사모펀드와의 거래도 정상적이었고, 이스타항공 지분 취득도 적절한 가격의 적법한 거래였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사모펀드도 이상직 의원 가족의 승계 의혹과 무관한 투자였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