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하원 군사위, ‘주독 미군 감축 제약’ 국방수권법 개정안 통과
입력 2020.07.03 (04:34) 수정 2020.07.03 (05:58) 국제
독일 주둔 미군의 감축을 어렵게 하는 법률 개정안이 미 하원 군사위원회를 통과했습니다.

현지시간 2일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하원 군사위원회는 전날 주독 미군 감축과 관련한 대통령의 권한에 제약을 가하는 국방수권법(NDAA) 개정안을 표결에 부쳐 49대 7로 통과시켰습니다.

개정안은 민주당 루빈 가예고 하원의원과 공화당 돈 베이컨 하원의원이 공동으로 발의한 것으로, 초당적 지지로 통과됐습니다.

개정안은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이 각각 주독 미군의 감축이 미국의 이익에 가장 부합하는지, 미국과 동맹의 안보를 상당히 약화하는 건 아닌지 입증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유럽의 파트너와 관련 사안을 적절히 협의했는지도 확인하도록 했습니다.

또 국방당국은 주독 미군 감축이 미국과 동맹의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비롯해 여러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해야 합니다.

이와 함께 개정안은 행정부가 독일뿐만 아니라 유럽에 주둔하는 미군을 감축할 때도 동일한 입증과 보고서 제출이 이뤄지도록 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이 국내총생산의 2%를 방위비로 쓰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주독 미군 9,500명 감축을 공식화하고 지난달 30일 국방부의 감축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을 폴란드로 보내거나 미국으로 귀환시키는 방안을 거론했으며,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이들 중 수천 명이 괌이나 하와이 등 인도·태평양 지역에 재배치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미 하원 군사위, ‘주독 미군 감축 제약’ 국방수권법 개정안 통과
    • 입력 2020-07-03 04:34:56
    • 수정2020-07-03 05:58:10
    국제
독일 주둔 미군의 감축을 어렵게 하는 법률 개정안이 미 하원 군사위원회를 통과했습니다.

현지시간 2일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하원 군사위원회는 전날 주독 미군 감축과 관련한 대통령의 권한에 제약을 가하는 국방수권법(NDAA) 개정안을 표결에 부쳐 49대 7로 통과시켰습니다.

개정안은 민주당 루빈 가예고 하원의원과 공화당 돈 베이컨 하원의원이 공동으로 발의한 것으로, 초당적 지지로 통과됐습니다.

개정안은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이 각각 주독 미군의 감축이 미국의 이익에 가장 부합하는지, 미국과 동맹의 안보를 상당히 약화하는 건 아닌지 입증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유럽의 파트너와 관련 사안을 적절히 협의했는지도 확인하도록 했습니다.

또 국방당국은 주독 미군 감축이 미국과 동맹의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비롯해 여러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해야 합니다.

이와 함께 개정안은 행정부가 독일뿐만 아니라 유럽에 주둔하는 미군을 감축할 때도 동일한 입증과 보고서 제출이 이뤄지도록 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이 국내총생산의 2%를 방위비로 쓰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주독 미군 9,500명 감축을 공식화하고 지난달 30일 국방부의 감축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을 폴란드로 보내거나 미국으로 귀환시키는 방안을 거론했으며,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이들 중 수천 명이 괌이나 하와이 등 인도·태평양 지역에 재배치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