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루 확진 5만 명인데…트럼프 “독립기념일 최대 규모 행사”
입력 2020.07.03 (07:10) 수정 2020.07.03 (07:2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선 하루 동안 5만 명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최고치를 계속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이처럼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4일 독립기념일을 앞두고 최대 규모의 불꽃 축제를 계획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B-2 전략 폭격기와 F-22 전투기까지 등장했던 지난해 독립기념일 행사, 이런 초호화 행사를 올해도 보게 될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밝혔습니다.

트윗을 통해 독립기념일인 4일은 의심할 여지 없이 특별한 저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 내무부는 1.6km에 걸쳐 폭죽 1만 개를 터뜨리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밤사이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만 천여 명, 다시 최고치를 찍은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불꽃 축제를 강행하겠다고 밝힌 겁니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30만 개를 나눠준다는 계획이지만, 이마저도 권고에 그쳤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백악관 대변인 : "우리는 독립기념일 행사를 매우 고대하고 있으며, 마스크 착용은 권고이지 필수는 아닙니다."]

반면, 기념 행사가 열리는 워싱턴 DC의 바우저 시장은 주민들에게 독립기념일 행사 참석을 재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뮤리얼 바우저/워싱턴 DC 시장 : "독립기념일에 집이나 집 근처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우리 사회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존재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에 경제 재개 계획을 보류하거나 되돌린 주는 23곳, 하지만 뉴저지에선 애틀랜틱시티 카지노가 제한적으로 영업을 재개하고, 텍사스의 술집에는 마스크를 착용 안한 사람들이 몰리는 등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는 더 커지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대규모 유세 행사는 물론 불꽃 축제까지, 감염 위험을 무시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하루 확진 5만 명인데…트럼프 “독립기념일 최대 규모 행사”
    • 입력 2020-07-03 07:13:28
    • 수정2020-07-03 07:26:19
    뉴스광장
[앵커]

미국에선 하루 동안 5만 명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최고치를 계속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이처럼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4일 독립기념일을 앞두고 최대 규모의 불꽃 축제를 계획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B-2 전략 폭격기와 F-22 전투기까지 등장했던 지난해 독립기념일 행사, 이런 초호화 행사를 올해도 보게 될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밝혔습니다.

트윗을 통해 독립기념일인 4일은 의심할 여지 없이 특별한 저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 내무부는 1.6km에 걸쳐 폭죽 1만 개를 터뜨리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밤사이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만 천여 명, 다시 최고치를 찍은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불꽃 축제를 강행하겠다고 밝힌 겁니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30만 개를 나눠준다는 계획이지만, 이마저도 권고에 그쳤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백악관 대변인 : "우리는 독립기념일 행사를 매우 고대하고 있으며, 마스크 착용은 권고이지 필수는 아닙니다."]

반면, 기념 행사가 열리는 워싱턴 DC의 바우저 시장은 주민들에게 독립기념일 행사 참석을 재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뮤리얼 바우저/워싱턴 DC 시장 : "독립기념일에 집이나 집 근처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우리 사회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존재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에 경제 재개 계획을 보류하거나 되돌린 주는 23곳, 하지만 뉴저지에선 애틀랜틱시티 카지노가 제한적으로 영업을 재개하고, 텍사스의 술집에는 마스크를 착용 안한 사람들이 몰리는 등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는 더 커지는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대규모 유세 행사는 물론 불꽃 축제까지, 감염 위험을 무시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