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 옥 광산서 산사태…“최소 160여 명 사망”
입력 2020.07.03 (07:12) 수정 2020.07.03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얀마 북부 옥 광산에서 장맛비로 인한 산사태가 나면서 최소 광부 160여 명이 숨졌습니다.

일부는 아직도 토사에 갇혀 있어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유석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어난 계곡 물에 산허리가 순식간에 무너져 내립니다.

마치 해일이 일듯 계곡 물과 토사가 건너편 산 쪽으로 밀려 들어옵니다.

혼비백산한 사람들이 산 위로 급히 뛰어 올라갑니다.

["뛰어, 뛰어."]

어제 미얀마 북부 카친주에 있는 옥 광산에서 많은 비로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이 때문에 노천 광산에서 옥을 찾던 광부가 토사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고 구조당국이 밝혔습니다.

["오 신이시요!. 저기 사람들이 죽어가요. 사람들이 저기 있어요."]

또 수십 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일부는 아직 토사에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현지 경찰은 강한 비 때문에 구조 작업은 일단 중단됐다고 전했습니다.

미얀마는 세계 최대 옥 생산지로 유명하지만 열악한 작업환경 탓에 대형 인명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어제 사고가 난 지역에는 2015년에도 옥광산이 무너지면서 광부 116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산사태로 자고 있던 광부 50명 이상이 진흙더미에 깔려 희생되기도 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유석조입니다.
  • 미얀마 옥 광산서 산사태…“최소 160여 명 사망”
    • 입력 2020-07-03 07:14:41
    • 수정2020-07-03 07:50:27
    뉴스광장
[앵커]

미얀마 북부 옥 광산에서 장맛비로 인한 산사태가 나면서 최소 광부 160여 명이 숨졌습니다.

일부는 아직도 토사에 갇혀 있어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유석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어난 계곡 물에 산허리가 순식간에 무너져 내립니다.

마치 해일이 일듯 계곡 물과 토사가 건너편 산 쪽으로 밀려 들어옵니다.

혼비백산한 사람들이 산 위로 급히 뛰어 올라갑니다.

["뛰어, 뛰어."]

어제 미얀마 북부 카친주에 있는 옥 광산에서 많은 비로 산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이 때문에 노천 광산에서 옥을 찾던 광부가 토사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고 구조당국이 밝혔습니다.

["오 신이시요!. 저기 사람들이 죽어가요. 사람들이 저기 있어요."]

또 수십 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일부는 아직 토사에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현지 경찰은 강한 비 때문에 구조 작업은 일단 중단됐다고 전했습니다.

미얀마는 세계 최대 옥 생산지로 유명하지만 열악한 작업환경 탓에 대형 인명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어제 사고가 난 지역에는 2015년에도 옥광산이 무너지면서 광부 116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산사태로 자고 있던 광부 50명 이상이 진흙더미에 깔려 희생되기도 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유석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