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위원장, 대의원대회 열기로…노사정 합의 살려내나
입력 2020.07.03 (09:28) 수정 2020.07.03 (15:44) 사회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임시 대의원대회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에 대한 동의를 구하기로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3일) 새벽 중앙집행위원회(중집)에서 노사정 합의안의 중집 추인이 무산됐음을 확인하고 "민주노총 규약상 위원장 권한 행사로 소집할 수 있는 임시 대의원대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 20일 대의원대회를 소집할 계획입니다.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상황 등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대회를 치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민주노총 규약상 대의원대회는 조합원 총회 다음가는 의결 기구로,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 소집할 수 있습니다.

조합원 500명당 1명꼴로 선출한 대의원으로 구성됩니다. 민주노총이 지난 2월 개최한 정기 대의원대회 재적 인원은 1천400여 명이었습니다.

김 위원장이 노사정 합의안을 대의원대회에 부치기로 한 것은 합의안을 살리기 위한 최후의 승부수로 볼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9∼30일 중집을 열어 노사정 합의안의 추인을 시도했지만, 강경파의 반대에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노사정 합의안에 서명하는 협약식 당일인 이달 1일 아침에도 중집을 열려고 했지만, 이번에는 강경파 조합원들의 회의장 난입으로 사실상 감금돼 협약식에 못 갔고 노사정 합의도 무산 위기에 놓였습니다.

김 위원장이 온라인 대의원대회 소집이라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합의안이 통과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민주노총 내 최대 정파인 '전국회의'도 합의안을 폐기하고 투쟁에 나서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노총 위원장, 대의원대회 열기로…노사정 합의 살려내나
    • 입력 2020-07-03 09:28:27
    • 수정2020-07-03 15:44:35
    사회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임시 대의원대회를 개최해 신종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에 대한 동의를 구하기로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3일) 새벽 중앙집행위원회(중집)에서 노사정 합의안의 중집 추인이 무산됐음을 확인하고 "민주노총 규약상 위원장 권한 행사로 소집할 수 있는 임시 대의원대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 20일 대의원대회를 소집할 계획입니다.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상황 등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대회를 치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민주노총 규약상 대의원대회는 조합원 총회 다음가는 의결 기구로,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 소집할 수 있습니다.

조합원 500명당 1명꼴로 선출한 대의원으로 구성됩니다. 민주노총이 지난 2월 개최한 정기 대의원대회 재적 인원은 1천400여 명이었습니다.

김 위원장이 노사정 합의안을 대의원대회에 부치기로 한 것은 합의안을 살리기 위한 최후의 승부수로 볼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9∼30일 중집을 열어 노사정 합의안의 추인을 시도했지만, 강경파의 반대에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노사정 합의안에 서명하는 협약식 당일인 이달 1일 아침에도 중집을 열려고 했지만, 이번에는 강경파 조합원들의 회의장 난입으로 사실상 감금돼 협약식에 못 갔고 노사정 합의도 무산 위기에 놓였습니다.

김 위원장이 온라인 대의원대회 소집이라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합의안이 통과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민주노총 내 최대 정파인 '전국회의'도 합의안을 폐기하고 투쟁에 나서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