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투기성 보유자 부담 강화”…靑 다주택 참모들 처분 권고
입력 2020.07.03 (09:38) 수정 2020.07.03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잇단 부동산 대책에도 시장이 안정되지 않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결국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긴급하게 청와대로 불러들였습니다.

다주택자 등 투기성 보유자에 대한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는데,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도 했습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현미 장관의 긴급 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강도높은 처방을 주문했습니다.

다주택자를 포함해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해서는 국민의 공감대가 높다면서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서민들의 부담을 확실히 줄여야 한다며 청년, 신혼부부 등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의 세 부담 완화와 함께 공급 물량 확대 방안도 검토하라고 했습니다.

무엇보다도 반드시 집값을 잡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면서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긴급 보고에 앞서 종부세법 개정안을 정부의 21대 국회 최우선 입법 과제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도 지시했습니다.

구체적인 정책은 국토부 등이 빠른 시일 안에 마련할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내부 단속에도 나섰습니다.

그동안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들에게 노영민 비서실장은 이달 중으로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습니다.

노 실장은 다주택자 참모들을 일일이 면담했고, 스스로도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당초 서울 반포 아파트를 내놨다고 했다가 다시 청주 아파트로 정정했습니다.

노 실장은 이미 지난해 12월 같은 취지의 지시를 내린 바 있지만,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는 여전히 12명에 이릅니다.

KBS가 부동산 처분 관련한 입장을 확인한 결과,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만 이달 내 처분 의사를 밝혀왔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 문 대통령 “투기성 보유자 부담 강화”…靑 다주택 참모들 처분 권고
    • 입력 2020-07-03 09:39:07
    • 수정2020-07-03 10:01:47
    930뉴스
[앵커]

잇단 부동산 대책에도 시장이 안정되지 않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결국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긴급하게 청와대로 불러들였습니다.

다주택자 등 투기성 보유자에 대한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는데,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도 했습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현미 장관의 긴급 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강도높은 처방을 주문했습니다.

다주택자를 포함해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해서는 국민의 공감대가 높다면서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서민들의 부담을 확실히 줄여야 한다며 청년, 신혼부부 등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의 세 부담 완화와 함께 공급 물량 확대 방안도 검토하라고 했습니다.

무엇보다도 반드시 집값을 잡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면서 언제든지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긴급 보고에 앞서 종부세법 개정안을 정부의 21대 국회 최우선 입법 과제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도 지시했습니다.

구체적인 정책은 국토부 등이 빠른 시일 안에 마련할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내부 단속에도 나섰습니다.

그동안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들에게 노영민 비서실장은 이달 중으로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습니다.

노 실장은 다주택자 참모들을 일일이 면담했고, 스스로도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당초 서울 반포 아파트를 내놨다고 했다가 다시 청주 아파트로 정정했습니다.

노 실장은 이미 지난해 12월 같은 취지의 지시를 내린 바 있지만,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는 여전히 12명에 이릅니다.

KBS가 부동산 처분 관련한 입장을 확인한 결과,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만 이달 내 처분 의사를 밝혀왔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