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영국 페리선 운항 재개했지만…
입력 2020.07.03 (09:45) 수정 2020.07.03 (09:5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북부 브르타뉴 지방의 서쪽 끝에 위치한 피니스테르.. 대서양 변의 이곳 항구에서 출발해 영국 남부 플리머스 항구로 가는 페리선이 철저한 방역 지침 아래 코로나19 사태 이후 수개월 만에 운항을 재개했습니다.

이 대형 페리선은 그간 프랑스와 영국 사이를 오가며 많은 여객과 자동차들을 싣고 다녔습니다.

["저는 이용이 편해 페리를 타고 프랑스를 오가려고 합니다."]

평소에는 언제나 양국 이용객들로 꽉 차 있었는데요.

지금은 항구도 배 안도 썰렁한 분위깁니다.

원래 차량을 350대까지 실을 수 있는 배인데, 오늘 승선 차량은 60대 정돕니다.

[루에/페리선 대표 : "2020년 페리선 운영은 실패한 것 같고, 내년 또한 매우 힘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운행 차질로 몇 달간 수익을 내지 못했고, 앞으로도 이용객 수가 적어 한동안 페리선 운영은 고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페리선 업체들은 조만간 그간의 손실을 회복하지 못할 경우 인력 감축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 프랑스-영국 페리선 운항 재개했지만…
    • 입력 2020-07-03 09:48:35
    • 수정2020-07-03 09:52:36
    930뉴스
프랑스 북부 브르타뉴 지방의 서쪽 끝에 위치한 피니스테르.. 대서양 변의 이곳 항구에서 출발해 영국 남부 플리머스 항구로 가는 페리선이 철저한 방역 지침 아래 코로나19 사태 이후 수개월 만에 운항을 재개했습니다.

이 대형 페리선은 그간 프랑스와 영국 사이를 오가며 많은 여객과 자동차들을 싣고 다녔습니다.

["저는 이용이 편해 페리를 타고 프랑스를 오가려고 합니다."]

평소에는 언제나 양국 이용객들로 꽉 차 있었는데요.

지금은 항구도 배 안도 썰렁한 분위깁니다.

원래 차량을 350대까지 실을 수 있는 배인데, 오늘 승선 차량은 60대 정돕니다.

[루에/페리선 대표 : "2020년 페리선 운영은 실패한 것 같고, 내년 또한 매우 힘들 것으로 예상합니다."]

운행 차질로 몇 달간 수익을 내지 못했고, 앞으로도 이용객 수가 적어 한동안 페리선 운영은 고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페리선 업체들은 조만간 그간의 손실을 회복하지 못할 경우 인력 감축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