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장단이 뭐길래’…경남도의회에 기초의회까지 파행
입력 2020.07.03 (10:33)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상남도의회가 후반기 원 구성을 못한 채 파행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파행의 책임을 떠넘기며 치열한 공방만 벌이고 있는데요.

2년에 한 번꼴로 원 구성 시기만 되면 반복되는 자리다툼, 시군 의회도 예외가 아닙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상남도의회 부의장실,

문 앞에 달려있던 명패가 뜯겨 있습니다.

후반기 임기가 시작됐지만, 새 주인을 맞지 못한 겁니다.

의장단 선거 파행 책임을 놓고 날 선 공방만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이 통합당 몫의 2부의장 선거에 후보를 낸 것을 두고, 다수당의 횡포라며 반발했습니다.

[윤성미/미래통합당 경남도의원 : "후반기 의장단 선거와 관련하여 더불어민주당의 반민주적 폭거를 규탄하고자 오늘 이 자리에 섰습니다."]

민주당은 정당 간 합의를 파기한 통합당에 정치적 책임을 묻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송오성/더불어민주당 경남도의원 : "선출된 의장과 제1부의장은 정치적으로 더이상 민주당 소속의 의원이 아니기에..."]

도의회뿐만이 아닙니다.

김해시의회에서는 의장단 선출에 반발하는 통합당이 모든 의사일정 참여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통합당 몫의 부의장 선출 과정에서, 민주당이 통합당 내정 후보가 아닌 다른 후보를 뽑은 데 반발한 겁니다.

[김승용/미래통합당 김해시당 홍보위원장 : "서로가 상생 협치를 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의회를 장악하려고 하는 데에 대해서..."]

진주시의회에서는 의장과 부의장 모두 통합당이 당선되자 민주당 의원들이 본회의에 불참했고, 함안군의회 의장 선거에서는 기표 위치를 놓고 무효표 논란이 제기돼 원 구성이 중단되는 등 후반기 의회 시작부터 경남 곳곳에서 파행을 빚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의장단이 뭐길래’…경남도의회에 기초의회까지 파행
    • 입력 2020-07-03 10:33:24
    뉴스광장(창원)
[앵커]

경상남도의회가 후반기 원 구성을 못한 채 파행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파행의 책임을 떠넘기며 치열한 공방만 벌이고 있는데요.

2년에 한 번꼴로 원 구성 시기만 되면 반복되는 자리다툼, 시군 의회도 예외가 아닙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상남도의회 부의장실,

문 앞에 달려있던 명패가 뜯겨 있습니다.

후반기 임기가 시작됐지만, 새 주인을 맞지 못한 겁니다.

의장단 선거 파행 책임을 놓고 날 선 공방만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이 통합당 몫의 2부의장 선거에 후보를 낸 것을 두고, 다수당의 횡포라며 반발했습니다.

[윤성미/미래통합당 경남도의원 : "후반기 의장단 선거와 관련하여 더불어민주당의 반민주적 폭거를 규탄하고자 오늘 이 자리에 섰습니다."]

민주당은 정당 간 합의를 파기한 통합당에 정치적 책임을 묻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송오성/더불어민주당 경남도의원 : "선출된 의장과 제1부의장은 정치적으로 더이상 민주당 소속의 의원이 아니기에..."]

도의회뿐만이 아닙니다.

김해시의회에서는 의장단 선출에 반발하는 통합당이 모든 의사일정 참여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통합당 몫의 부의장 선출 과정에서, 민주당이 통합당 내정 후보가 아닌 다른 후보를 뽑은 데 반발한 겁니다.

[김승용/미래통합당 김해시당 홍보위원장 : "서로가 상생 협치를 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의회를 장악하려고 하는 데에 대해서..."]

진주시의회에서는 의장과 부의장 모두 통합당이 당선되자 민주당 의원들이 본회의에 불참했고, 함안군의회 의장 선거에서는 기표 위치를 놓고 무효표 논란이 제기돼 원 구성이 중단되는 등 후반기 의회 시작부터 경남 곳곳에서 파행을 빚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