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홍콩인 시민권 부여’에 중국, 투자제한·관세 보복할 듯”
입력 2020.07.03 (10:35) 수정 2020.07.03 (10:41) 국제
중국의 홍콩보안법 통과 이후 영국이 일부 홍콩인에게 자국 시민권 획득 기회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이에 중국의 보복 조처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현지시각 2일 중국이 꺼낼 들 수 있는 보복 조처로 '대(對)영국 투자 제한'과 '영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 등 경제보복과 함께 경제 분야 외의 '간접보복'을 시나리오로 제시했습니다.

가디언은 "최근 몇 달 사이엔 영국과 중국 간 무역거래가 감소했지만, 영국이 코로나19 봉쇄로 중단된 경제를 되살리려 할 땐 다시 증가할 것"이라면서 "중국이 영국에 투자를 제한하거나 영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고 위협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가디언은 "중국이 간접보복도 고려할 것"이라면서 중국이 캐나다인 2명을 1년 넘게 구금하고 있는 점을 거론했습니다.

가디언은 영국 시민권 획득 기회를 부여받은 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 소지 홍콩인의 출국을 막거나, 영국으로 이주해 시민권을 받은 홍콩인의 영국 시민권을 인정하지 않을 가능성도 예상했습니다.

가디언은 "중국은 반체제인사나 외국인이 중국 본토에서 출국하지 못하게 막곤 했다"면서 "중국인은 이중국적이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홍콩인의) 영국 시민권을 공식적으로 박탈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국은 중국이 제정한 홍콩보안법이 1일 시행되자 '영국-중국 공동선언' 위반이라면서 300만 명의 BNO 여권 소지 홍콩인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이 같은 방침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결과는 영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구체적인 대응 방안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영국 ‘홍콩인 시민권 부여’에 중국, 투자제한·관세 보복할 듯”
    • 입력 2020-07-03 10:35:16
    • 수정2020-07-03 10:41:43
    국제
중국의 홍콩보안법 통과 이후 영국이 일부 홍콩인에게 자국 시민권 획득 기회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이에 중국의 보복 조처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현지시각 2일 중국이 꺼낼 들 수 있는 보복 조처로 '대(對)영국 투자 제한'과 '영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 등 경제보복과 함께 경제 분야 외의 '간접보복'을 시나리오로 제시했습니다.

가디언은 "최근 몇 달 사이엔 영국과 중국 간 무역거래가 감소했지만, 영국이 코로나19 봉쇄로 중단된 경제를 되살리려 할 땐 다시 증가할 것"이라면서 "중국이 영국에 투자를 제한하거나 영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고 위협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가디언은 "중국이 간접보복도 고려할 것"이라면서 중국이 캐나다인 2명을 1년 넘게 구금하고 있는 점을 거론했습니다.

가디언은 영국 시민권 획득 기회를 부여받은 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 소지 홍콩인의 출국을 막거나, 영국으로 이주해 시민권을 받은 홍콩인의 영국 시민권을 인정하지 않을 가능성도 예상했습니다.

가디언은 "중국은 반체제인사나 외국인이 중국 본토에서 출국하지 못하게 막곤 했다"면서 "중국인은 이중국적이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홍콩인의) 영국 시민권을 공식적으로 박탈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국은 중국이 제정한 홍콩보안법이 1일 시행되자 '영국-중국 공동선언' 위반이라면서 300만 명의 BNO 여권 소지 홍콩인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이 같은 방침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결과는 영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구체적인 대응 방안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