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 7천~8천 년 전 해저 거주지…사람 거주 흔적
입력 2020.07.03 (10:47) 수정 2020.07.03 (10:5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호주 북서부 해안 두 곳에서 고대 원주민이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해저 거주지가 발견됐습니다.

'브뤼지에르 곶' 해저 2.4m 지점에서 약 7천년 전 석기 260점 이상이 발견됐습니다.

또 '플라잉 폼 해협' 해수면 14m 아래에서도 8,500년 전의 우물 등 사람이 살았던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연구팀은 이 유적들이 해수면이 낮았던 빙하기에 지어졌다가 해수면이 높아지면서 바다에 잠겼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 호주 7천~8천 년 전 해저 거주지…사람 거주 흔적
    • 입력 2020-07-03 10:50:23
    • 수정2020-07-03 10:53:24
    지구촌뉴스
호주 북서부 해안 두 곳에서 고대 원주민이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해저 거주지가 발견됐습니다.

'브뤼지에르 곶' 해저 2.4m 지점에서 약 7천년 전 석기 260점 이상이 발견됐습니다.

또 '플라잉 폼 해협' 해수면 14m 아래에서도 8,500년 전의 우물 등 사람이 살았던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연구팀은 이 유적들이 해수면이 낮았던 빙하기에 지어졌다가 해수면이 높아지면서 바다에 잠겼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