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코로나19로 닫혔던 북한무역, 연초 대비 회복조짐”
입력 2020.07.03 (12:45) 수정 2020.07.03 (13:35) 정치
통일부는 오늘(3일) 코로나19로 위축됐던 북한의 무역활동이 올해 초보다 회복 중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조혜실 부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일찍부터 국경 봉쇄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방역물품 등 필수품 중심으로 제한적인 물자반입이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또 "5월 북중 무역 동향을 보면 전월보다 약 163% 증가했다"면서 "코로나19에 따른 국경 차단 조치의 영향으로 무역 규모가 전년 대비 큰 폭의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연초에 비해서는 조금씩 상승하며 회복되는 조짐을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이것이 북한의 본격적인 무역 활성화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계속 주시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세관당국인 해관총서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월 북중 간 상품 수출입 규모는 6천331만5천 달러(약 765억원)로, 2천400만3천 달러(약 290억원)였던 4월보다 16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코로나19로 닫혔던 북한무역, 연초 대비 회복조짐”
    • 입력 2020-07-03 12:45:16
    • 수정2020-07-03 13:35:05
    정치
통일부는 오늘(3일) 코로나19로 위축됐던 북한의 무역활동이 올해 초보다 회복 중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조혜실 부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일찍부터 국경 봉쇄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방역물품 등 필수품 중심으로 제한적인 물자반입이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또 "5월 북중 무역 동향을 보면 전월보다 약 163% 증가했다"면서 "코로나19에 따른 국경 차단 조치의 영향으로 무역 규모가 전년 대비 큰 폭의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연초에 비해서는 조금씩 상승하며 회복되는 조짐을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이것이 북한의 본격적인 무역 활성화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계속 주시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세관당국인 해관총서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월 북중 간 상품 수출입 규모는 6천331만5천 달러(약 765억원)로, 2천400만3천 달러(약 290억원)였던 4월보다 16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