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대전 확진자 근무 의원서 2명 추가 확진…의류매장 폐쇄
입력 2020.07.03 (14:03) 수정 2020.07.03 (14:08)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에서 어제 초등학교 사회복무요원 등 일가족 3명이 확진됐는데, 확진자 중 어머니가 일한 의원에서 동료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학생 3명이 확진된 대전 천동 초등학교는 전수검사 결과, 전교생과 교직원 모두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정은 기자, 초등학교는 조금 진정이 된 것 같은데 이번엔 의원이 걱정이네요.

[리포트]

네, 어제 대전 정림동의 한 의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던 4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 의원에서 함께 일한 동료 2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이 의원에는 현재 입원환자 12명과 의료진 등이 격리된 채 추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특히, 맨 처음 확진된 40대 여성은 확진 엿새 전부터 발열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방역당국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역학조사에서 이 40대 여성과 동료 확진자가 지역의 한 의류매장을 방문한 사실도 확인됐는데요.

방문한 날이 특히 개장 첫날로 전국에서 사람들이 몰렸던 터라 CCTV를 통해 접촉자를 파악하는 한편, 오늘 하루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하고 있습니다.

이 40대 여성의 아들이 대전 느리울 초등학교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해 방역당국이 우려했었는데 일단 밀접접촉한 행정실 교직원 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편, 가족들이 지난 주말, 예배를 본 대전 관저동의 교회에는 오늘 중,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접촉한 교인들을 검사할 예정입니다.

학생 3명이 확진돼 국내 첫 '교내 감염' 사례로 의심되는 대전 천동초등학교에서 어제 전교생과 교지원을 전수 검사했는데 862명 모두 음성이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대전시청에서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대전 확진자 근무 의원서 2명 추가 확진…의류매장 폐쇄
    • 입력 2020-07-03 14:04:49
    • 수정2020-07-03 14:08:09
[앵커]

대전에서 어제 초등학교 사회복무요원 등 일가족 3명이 확진됐는데, 확진자 중 어머니가 일한 의원에서 동료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학생 3명이 확진된 대전 천동 초등학교는 전수검사 결과, 전교생과 교직원 모두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정은 기자, 초등학교는 조금 진정이 된 것 같은데 이번엔 의원이 걱정이네요.

[리포트]

네, 어제 대전 정림동의 한 의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던 4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 의원에서 함께 일한 동료 2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이 의원에는 현재 입원환자 12명과 의료진 등이 격리된 채 추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특히, 맨 처음 확진된 40대 여성은 확진 엿새 전부터 발열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방역당국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역학조사에서 이 40대 여성과 동료 확진자가 지역의 한 의류매장을 방문한 사실도 확인됐는데요.

방문한 날이 특히 개장 첫날로 전국에서 사람들이 몰렸던 터라 CCTV를 통해 접촉자를 파악하는 한편, 오늘 하루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하고 있습니다.

이 40대 여성의 아들이 대전 느리울 초등학교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해 방역당국이 우려했었는데 일단 밀접접촉한 행정실 교직원 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편, 가족들이 지난 주말, 예배를 본 대전 관저동의 교회에는 오늘 중,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접촉한 교인들을 검사할 예정입니다.

학생 3명이 확진돼 국내 첫 '교내 감염' 사례로 의심되는 대전 천동초등학교에서 어제 전교생과 교지원을 전수 검사했는데 862명 모두 음성이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대전시청에서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