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멕시코 국경에 AI 감시탑 200개 설치한다
입력 2020.07.03 (17:16) 수정 2020.07.03 (17:21) 국제
미국 정부가 불법 이민을 막기 위해 멕시코 국경지대에 인공지능이 탑재된 감시 타워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민간 방산업체 앤듀릴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5년짜리 계약을 체결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현지시각 2일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앤듀릴은 국경지역 곳곳에 열화상 카메라 등이 달린 감시타워 200개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타워 카메라가 사람, 동물, 차량 등 움직이는 물체를 감지하면 인공지능이 사람만을 구별해내 위치 정보를 국경요원에게 전송하는 방식으로 작동합니다.

앤듀릴 측은 자사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는 사람과 동물을 97%의 정확도로 구별할 수 있어서 요원들의 불필요한 대응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앤듀릴의 감시 타워는 주로 물리적 장벽 건설이 불가능한 산악지대 등에 배치될 예정입니다.

CBP는 국경장벽은 전반적인 '장벽 체계'의 물리적 축일 뿐이며, 카메라와 센서를 동원하는 감시 기술 역시 이 체계에 포함된다는 입장입니다.

CBP는 이날 성명에서 "해당 타워들은 불법 월경 활동과 연관된 범죄조직에 맞서는 요원들을 지원한다"며 "타워 1개를 설치하는 데에는 고작 2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습니다.

WP는 앤듀릴의 감시 시스템이 시범 프로그램에선 효과적이었고, 정부가 이 기술을 점점 더 중요시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물리적 장벽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미, 멕시코 국경에 AI 감시탑 200개 설치한다
    • 입력 2020-07-03 17:16:47
    • 수정2020-07-03 17:21:20
    국제
미국 정부가 불법 이민을 막기 위해 멕시코 국경지대에 인공지능이 탑재된 감시 타워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민간 방산업체 앤듀릴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5년짜리 계약을 체결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현지시각 2일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앤듀릴은 국경지역 곳곳에 열화상 카메라 등이 달린 감시타워 200개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타워 카메라가 사람, 동물, 차량 등 움직이는 물체를 감지하면 인공지능이 사람만을 구별해내 위치 정보를 국경요원에게 전송하는 방식으로 작동합니다.

앤듀릴 측은 자사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는 사람과 동물을 97%의 정확도로 구별할 수 있어서 요원들의 불필요한 대응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앤듀릴의 감시 타워는 주로 물리적 장벽 건설이 불가능한 산악지대 등에 배치될 예정입니다.

CBP는 국경장벽은 전반적인 '장벽 체계'의 물리적 축일 뿐이며, 카메라와 센서를 동원하는 감시 기술 역시 이 체계에 포함된다는 입장입니다.

CBP는 이날 성명에서 "해당 타워들은 불법 월경 활동과 연관된 범죄조직에 맞서는 요원들을 지원한다"며 "타워 1개를 설치하는 데에는 고작 2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습니다.

WP는 앤듀릴의 감시 시스템이 시범 프로그램에선 효과적이었고, 정부가 이 기술을 점점 더 중요시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물리적 장벽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