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 청정지역 화천, 수상 스포츠로 기지개
입력 2020.07.03 (17:24) 수정 2020.07.03 (17:2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첫 전국 단위 조정경기대회가 오늘(3일)부터 강원도 화천에서 시작됐습니다.

당초 계획보다 두 달이나 늦어지긴 했지만, 대회 장소가 코로나 청정 지역이었기에 이제라도 열리게 된 겁니다.

노지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4명의 선수가 마치 한 몸이 된 듯 힘차게 노를 젓자. 배에 빠르게 속도가 붙습니다.

["침착하게 계속!"]

앞서거니 뒤서거니 결승선을 향한 질주가 계속됩니다.

결승선까지의 거리는 2,000미터.

단 한 순간이라도 딴 생각을 했다간 모두가 뒤쳐지는 상황.

선수들은 자신과의 싸움을 거듭합니다.

[명수성/조정 선수 : "생각한 것보다 기록도 잘 나오고 연습할 때 보다 잘 된 것 같아서 좋은 성과 나온 것 같아요."]

이번 대회가 열린 화천은 아직까지 코로나 환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은 코로나 청정지역입니다.

그래도 안심할 순 없다보니, 대회장 전체에서 꼼꼼한 방역이 계속됩니다.

이번 경기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됐습니다.

모든 참가자들에 대해선 아침, 저녁으로 발열 검사를 합니다.

[정관호/대한조정협회 전무이사 : "수상 길이가 전국에서 제일 길고 조정선수가 훈련하기에 최고로 적합한 장소입니다. 화천지역에는 아직 코로나 환자가 한명도 없는데 저희가 코로나 안전대책 방역도 철저히 하면서."]

전국 단위 체육 행사가 열리면서 지역 상가도 모처럼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심정은/지역 상인 : "코로나로 인해서 경제가 굉장히 어려웠었는데 선수들이 와서 한결 좋아지고 있어요."]

화천에선 이번 조정 대회가 끝나면 이달 하순에는, 전국의 카누 선수들이 모여 다시 한 번 북한강의 물살을 가를 예정입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코로나 청정지역 화천, 수상 스포츠로 기지개
    • 입력 2020-07-03 17:27:12
    • 수정2020-07-03 17:28:41
    뉴스 5
[앵커]

올해 첫 전국 단위 조정경기대회가 오늘(3일)부터 강원도 화천에서 시작됐습니다.

당초 계획보다 두 달이나 늦어지긴 했지만, 대회 장소가 코로나 청정 지역이었기에 이제라도 열리게 된 겁니다.

노지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4명의 선수가 마치 한 몸이 된 듯 힘차게 노를 젓자. 배에 빠르게 속도가 붙습니다.

["침착하게 계속!"]

앞서거니 뒤서거니 결승선을 향한 질주가 계속됩니다.

결승선까지의 거리는 2,000미터.

단 한 순간이라도 딴 생각을 했다간 모두가 뒤쳐지는 상황.

선수들은 자신과의 싸움을 거듭합니다.

[명수성/조정 선수 : "생각한 것보다 기록도 잘 나오고 연습할 때 보다 잘 된 것 같아서 좋은 성과 나온 것 같아요."]

이번 대회가 열린 화천은 아직까지 코로나 환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은 코로나 청정지역입니다.

그래도 안심할 순 없다보니, 대회장 전체에서 꼼꼼한 방역이 계속됩니다.

이번 경기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됐습니다.

모든 참가자들에 대해선 아침, 저녁으로 발열 검사를 합니다.

[정관호/대한조정협회 전무이사 : "수상 길이가 전국에서 제일 길고 조정선수가 훈련하기에 최고로 적합한 장소입니다. 화천지역에는 아직 코로나 환자가 한명도 없는데 저희가 코로나 안전대책 방역도 철저히 하면서."]

전국 단위 체육 행사가 열리면서 지역 상가도 모처럼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심정은/지역 상인 : "코로나로 인해서 경제가 굉장히 어려웠었는데 선수들이 와서 한결 좋아지고 있어요."]

화천에선 이번 조정 대회가 끝나면 이달 하순에는, 전국의 카누 선수들이 모여 다시 한 번 북한강의 물살을 가를 예정입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