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31일까지 결정 유예”
입력 2020.07.03 (17:40) 수정 2020.07.03 (18:26) 정치
국방부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입지 선정을 오는 31일까지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3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경북 군위군과 의성군이 각각 제시하고 있는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 안 모두 부적합하다는 결론이 내려졌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군위군은 단독후보지 선정을 주장하고 있는데, 이는 주민투표 결과에 따르기로 한 '선정기준'에 맞지 않고 투표결과 공동후보지가 된 지역은 군위군이 신청하지 않아 '절차'에도 맞지 않는 상황이라는 게 국방부 설명입니다.

다만 선정위는 공동후보지의 경우 군위군수가 유치 신청을 안 해 '선정절차'를 충족하지 못해 부적합판단이 내려진 만큼, 이달 말까지 유예기간을 두고 신청을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군위군이 31일까지 공동후보지에 대해 유치신청을 하면, 대구 군 공항은 의성 비안면과 군위군 소보면 지역으로 이전이 추진됩니다.

'K-2'로 불리는 대구 군 공항 이전 사업은 지난 2014년 대구시가 항공기 소음피해와 주변 개발 등을 이유로 국방부에 공군 기지 이전을 건의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국방부가 계획하는 신공항은 15.3㎢ 규모로 현재 대구 공항처럼 군 공항과 민간 공항을 함께 쓰게 됩니다.

국방부는 대구에 이어 광주와 수원 군 공항도 이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31일까지 결정 유예”
    • 입력 2020-07-03 17:40:48
    • 수정2020-07-03 18:26:26
    정치
국방부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입지 선정을 오는 31일까지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3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경북 군위군과 의성군이 각각 제시하고 있는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 안 모두 부적합하다는 결론이 내려졌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군위군은 단독후보지 선정을 주장하고 있는데, 이는 주민투표 결과에 따르기로 한 '선정기준'에 맞지 않고 투표결과 공동후보지가 된 지역은 군위군이 신청하지 않아 '절차'에도 맞지 않는 상황이라는 게 국방부 설명입니다.

다만 선정위는 공동후보지의 경우 군위군수가 유치 신청을 안 해 '선정절차'를 충족하지 못해 부적합판단이 내려진 만큼, 이달 말까지 유예기간을 두고 신청을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군위군이 31일까지 공동후보지에 대해 유치신청을 하면, 대구 군 공항은 의성 비안면과 군위군 소보면 지역으로 이전이 추진됩니다.

'K-2'로 불리는 대구 군 공항 이전 사업은 지난 2014년 대구시가 항공기 소음피해와 주변 개발 등을 이유로 국방부에 공군 기지 이전을 건의하면서 시작됐습니다.

국방부가 계획하는 신공항은 15.3㎢ 규모로 현재 대구 공항처럼 군 공항과 민간 공항을 함께 쓰게 됩니다.

국방부는 대구에 이어 광주와 수원 군 공항도 이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