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부터 영국 펍·카페 영업 재개…“책임있게 행동해야”
입력 2020.07.03 (18:32) 수정 2020.07.03 (18:34) 국제
영국에서 3개월 만에 펍과 카페, 식당 등의 영업 재개를 앞두고 보리스 존슨 총리가 책임 있게 행동할 것을 당부했다고 BBC 방송, 일간 가디언 등이 현지시각 3일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 봉쇄조치 완화에 따라 4일부터 잉글랜드 지역의 펍과 바, 카페, 식당, 호텔 등의 영업이 재개됩니다.

앞서 영국은 지난 3월 20일부터 모든 카페와 펍, 식당의 문을 닫도록 한 데 이어 23일부터는 슈퍼마켓 및 약국 등 필수 영업장을 제외한 모든 가게의 영업을 중단시켰습니다.

이 같은 봉쇄조치는 4월 내내 적용되다가 5월부터 단계적으로 완화되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영업이 재개되면서 사람들이 펍과 바 등에 몰려갈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습니다.

이에 존슨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계속해서 코로나19에 대한 주의를 유지할 것을 당부할 계획입니다.

사전 배포 연설문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 같은 영업 재개는 "사업체 소유주와 종업원들의 생계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사업체와 그들의 생계, 궁극적으로는 이 나라 전체 경제의 건전함은 우리가 모두 책임 있게 행동하는데 달려 있다"면서 "우리는 절대 실망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우리가 봉쇄조치를 시작했을 때처럼 완화 역시 모두가 함께할 때만 성공할 것"이라며 "아직 숲을 나오지 않았다. 바이러스는 여전히 우리 곁에 있으며, 레스터시의 감염 급증이 이를 보여줬다"고 지적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최근 레스터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자 처음으로 지역 봉쇄조치를 도입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정부는 이번 변화로 인해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하면 제한 조치를 부과하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잉글랜드와 달리 스코틀랜드는 오는 6일부터 펍과 식당의 야외 영업을, 15일부터 전면 영업을 허용합니다.

북아일랜드는 잉글랜드에 하루 앞선 3일부터 펍과 식당 영업이 재개됩니다.

웨일스 자치정부는 아직 구체적인 영업 재개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내일부터 영국 펍·카페 영업 재개…“책임있게 행동해야”
    • 입력 2020-07-03 18:32:38
    • 수정2020-07-03 18:34:43
    국제
영국에서 3개월 만에 펍과 카페, 식당 등의 영업 재개를 앞두고 보리스 존슨 총리가 책임 있게 행동할 것을 당부했다고 BBC 방송, 일간 가디언 등이 현지시각 3일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 봉쇄조치 완화에 따라 4일부터 잉글랜드 지역의 펍과 바, 카페, 식당, 호텔 등의 영업이 재개됩니다.

앞서 영국은 지난 3월 20일부터 모든 카페와 펍, 식당의 문을 닫도록 한 데 이어 23일부터는 슈퍼마켓 및 약국 등 필수 영업장을 제외한 모든 가게의 영업을 중단시켰습니다.

이 같은 봉쇄조치는 4월 내내 적용되다가 5월부터 단계적으로 완화되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영업이 재개되면서 사람들이 펍과 바 등에 몰려갈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습니다.

이에 존슨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계속해서 코로나19에 대한 주의를 유지할 것을 당부할 계획입니다.

사전 배포 연설문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 같은 영업 재개는 "사업체 소유주와 종업원들의 생계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사업체와 그들의 생계, 궁극적으로는 이 나라 전체 경제의 건전함은 우리가 모두 책임 있게 행동하는데 달려 있다"면서 "우리는 절대 실망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우리가 봉쇄조치를 시작했을 때처럼 완화 역시 모두가 함께할 때만 성공할 것"이라며 "아직 숲을 나오지 않았다. 바이러스는 여전히 우리 곁에 있으며, 레스터시의 감염 급증이 이를 보여줬다"고 지적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최근 레스터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자 처음으로 지역 봉쇄조치를 도입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정부는 이번 변화로 인해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하면 제한 조치를 부과하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잉글랜드와 달리 스코틀랜드는 오는 6일부터 펍과 식당의 야외 영업을, 15일부터 전면 영업을 허용합니다.

북아일랜드는 잉글랜드에 하루 앞선 3일부터 펍과 식당 영업이 재개됩니다.

웨일스 자치정부는 아직 구체적인 영업 재개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