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택서 미군 부대 관련 4명 코로나19 확진
입력 2020.07.03 (20:40) 수정 2020.07.03 (21:12) 사회
평택시는 미군 부대 관련자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지난달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부대 밖 숙소에서 자가 격리돼 온 미군의 아내(평택 66번)와 딸(평택 67번) 등 2명은 격리 해제를 앞두고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됐습니다.

해당 미군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가족들과 접촉한 만큼 2주 더 격리될 예정입니다.

또 지난 1일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한 미군(평택 68번)과 2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미군부대 계약직 직원(평택 69번)도 이날 확진됐습니다.

시 보건당국은 추가 확진자 4명 모두 미군 부대 내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평택서 미군 부대 관련 4명 코로나19 확진
    • 입력 2020-07-03 20:40:44
    • 수정2020-07-03 21:12:57
    사회
평택시는 미군 부대 관련자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지난달 21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부대 밖 숙소에서 자가 격리돼 온 미군의 아내(평택 66번)와 딸(평택 67번) 등 2명은 격리 해제를 앞두고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됐습니다.

해당 미군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가족들과 접촉한 만큼 2주 더 격리될 예정입니다.

또 지난 1일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한 미군(평택 68번)과 2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미군부대 계약직 직원(평택 69번)도 이날 확진됐습니다.

시 보건당국은 추가 확진자 4명 모두 미군 부대 내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