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발 감염 확산…근처 옥천지역 학교 방역 비상
입력 2020.07.03 (22:05) 수정 2020.07.03 (22:1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이어지자 근처 옥천도 연일 비상입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와 대전에서 출퇴근하는 교직원이 많은 '학교' 방역이 한층 강화됐습니다. 

황주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옥천의 첫 코로나19 확진자, A 씨가 일했던 편의점에서 50m 떨어진 한 초등학교입니다. 

전교생 83명 가운데 지난달 25일과 26일, A 씨가 근무할 때 편의점에 갔던 12명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습니다. 

다행히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감염 확산 우려는 여전합니다.

[천지인/초등학교 6학년 : "(저희 반에) 검사 받은 사람이 4~5명 정도인데 그 친구들이 학교에 안 나오잖아요. 빈 자리 보면 같이 공부하고 싶고요."]

실제, 근처 대전지역 집단 감염과 옥천의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진단 검사를 받은 학생이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 5월 중순, 등교 수업 직후엔 하루 한 자릿수였던 검사 인원이 지난달 29일엔 최대 30명으로 집계돼 3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대전에서 옥천까지 출퇴근하는 교직원도 280여 명이나 됩니다.

[김선정/초등학교 보건교사 : "특별 소독을 실시한다든지, 체온 측정 횟수를 늘린다든지, 의심 증상자에 대한 모니터링 활동도 강화했습니다."]

옥천군도 새마을회 등과 연계해 PC방, 노래방 등에 방역 인력을 집중 투입하는 등 확산 방지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임순혁/옥천군보건소장 : "(접촉자들) 동선을 줄이기 위해 이원 보건지소 앞에 (별도의) 선별 진료소를 꾸렸습니다. 마을 방송, 재난 문자 이후 첫날 바로 80% 이상 검사 받으러 오셔서…."]

대전뿐만 아니라 광주, 수도권 등에서도 감염이 잇따르는 가운데, 교육 당국은 충북 11개 시·군 전체 교육 시설 방역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황주향입니다.
  • 대전발 감염 확산…근처 옥천지역 학교 방역 비상
    • 입력 2020-07-03 22:05:16
    • 수정2020-07-03 22:12:33
    뉴스9(청주)
[앵커]

대전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이어지자 근처 옥천도 연일 비상입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와 대전에서 출퇴근하는 교직원이 많은 '학교' 방역이 한층 강화됐습니다. 

황주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옥천의 첫 코로나19 확진자, A 씨가 일했던 편의점에서 50m 떨어진 한 초등학교입니다. 

전교생 83명 가운데 지난달 25일과 26일, A 씨가 근무할 때 편의점에 갔던 12명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습니다. 

다행히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감염 확산 우려는 여전합니다.

[천지인/초등학교 6학년 : "(저희 반에) 검사 받은 사람이 4~5명 정도인데 그 친구들이 학교에 안 나오잖아요. 빈 자리 보면 같이 공부하고 싶고요."]

실제, 근처 대전지역 집단 감염과 옥천의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진단 검사를 받은 학생이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 5월 중순, 등교 수업 직후엔 하루 한 자릿수였던 검사 인원이 지난달 29일엔 최대 30명으로 집계돼 3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대전에서 옥천까지 출퇴근하는 교직원도 280여 명이나 됩니다.

[김선정/초등학교 보건교사 : "특별 소독을 실시한다든지, 체온 측정 횟수를 늘린다든지, 의심 증상자에 대한 모니터링 활동도 강화했습니다."]

옥천군도 새마을회 등과 연계해 PC방, 노래방 등에 방역 인력을 집중 투입하는 등 확산 방지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임순혁/옥천군보건소장 : "(접촉자들) 동선을 줄이기 위해 이원 보건지소 앞에 (별도의) 선별 진료소를 꾸렸습니다. 마을 방송, 재난 문자 이후 첫날 바로 80% 이상 검사 받으러 오셔서…."]

대전뿐만 아니라 광주, 수도권 등에서도 감염이 잇따르는 가운데, 교육 당국은 충북 11개 시·군 전체 교육 시설 방역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황주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