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치료 중 숨져
입력 2020.07.04 (09:40) 수정 2020.07.04 (09:52) 사회
배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치료 중 숨져
배우 김민교 씨의 반려견들에 물려 치료를 받던 80대 할머니가 숨졌습니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5월 김 씨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 입원 중이던 A 씨가 어제(3일) 새벽 치료 도중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5월 4일 경기 광주시에서 나물을 캐던 도중 김 씨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물려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A 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는 한편, 김 씨에 대해서도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고 당시 김 씨의 반려견들은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였고,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가 만난 A 씨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의 반려견은 양치기 개로 알려진 '벨지안 쉽도그'라는 대형견입니다.

앞서 김 씨는 공식 입장을 통해 개들이 개집 울타리 안에 있다가 갑자기 나가면서 입마개와 목줄이 없는 상태였고, 할머니의 치료에 책임감을 갖고 함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배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치료 중 숨져
    • 입력 2020.07.04 (09:40)
    • 수정 2020.07.04 (09:52)
    사회
배우 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치료 중 숨져
배우 김민교 씨의 반려견들에 물려 치료를 받던 80대 할머니가 숨졌습니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5월 김 씨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 입원 중이던 A 씨가 어제(3일) 새벽 치료 도중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5월 4일 경기 광주시에서 나물을 캐던 도중 김 씨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물려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A 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는 한편, 김 씨에 대해서도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고 당시 김 씨의 반려견들은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였고,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가 만난 A 씨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의 반려견은 양치기 개로 알려진 '벨지안 쉽도그'라는 대형견입니다.

앞서 김 씨는 공식 입장을 통해 개들이 개집 울타리 안에 있다가 갑자기 나가면서 입마개와 목줄이 없는 상태였고, 할머니의 치료에 책임감을 갖고 함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