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주멕시코 대사관 외교관 1명 코로나19 양성
입력 2020.07.09 (04:11) 수정 2020.07.09 (04:19) 국제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는 외교관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사관은 8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이 자가격리 중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며 이날 재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사관은 이에 따라 9일부터 13일까지 대면 업무를 잠정 중단하며, 긴급 여권과 학적서류 영사 확인 등 필수 업무는 사전 예약제로 계속 진행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해당 직원과 밀접 접촉한 직원들도 모두 격리 상태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됩니다.

접촉 직원들을 포함해 나머지 직원 중 현재 특별히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은 없다고 대사관은 전했습니다.

이 외교관은 교민 출국 지원 업무 중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지난달 25일 멕시코시티 공항에서 멕시코를 경유해 귀국하는 니카라과 교민 60여 명을 지원했는데, 이들 교민 중 1명이 한국 도착 후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습니다.

교민 확진 소식을 듣자마자 공항에 나갔던 직원 3명 모두 자택격리를 시작했으며, 대사관은 지난달 30일 방역을 진행했습니다.

양성이 나온 외교관은 다행히 두드러진 증상은 없는 상태이며, 공항에 함께 나갔던 나머지 직원 2명은 음성이 나왔습니다.

주멕시코 대사관에선 지난 5월 현지인 직원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바 있습니다.

이날까지 멕시코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6만8천 명, 사망자는 3만2천 명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주멕시코 대사관 외교관 1명 코로나19 양성
    • 입력 2020-07-09 04:11:45
    • 수정2020-07-09 04:19:08
    국제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는 외교관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사관은 8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이 자가격리 중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며 이날 재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사관은 이에 따라 9일부터 13일까지 대면 업무를 잠정 중단하며, 긴급 여권과 학적서류 영사 확인 등 필수 업무는 사전 예약제로 계속 진행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해당 직원과 밀접 접촉한 직원들도 모두 격리 상태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됩니다.

접촉 직원들을 포함해 나머지 직원 중 현재 특별히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은 없다고 대사관은 전했습니다.

이 외교관은 교민 출국 지원 업무 중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지난달 25일 멕시코시티 공항에서 멕시코를 경유해 귀국하는 니카라과 교민 60여 명을 지원했는데, 이들 교민 중 1명이 한국 도착 후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습니다.

교민 확진 소식을 듣자마자 공항에 나갔던 직원 3명 모두 자택격리를 시작했으며, 대사관은 지난달 30일 방역을 진행했습니다.

양성이 나온 외교관은 다행히 두드러진 증상은 없는 상태이며, 공항에 함께 나갔던 나머지 직원 2명은 음성이 나왔습니다.

주멕시코 대사관에선 지난 5월 현지인 직원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바 있습니다.

이날까지 멕시코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6만8천 명, 사망자는 3만2천 명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