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봉영화] 미투는 이렇게 시작됐다 ‘밤쉘’ 외
입력 2020.07.09 (06:55) 수정 2020.07.09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주 개봉영화 소개해 드립니다.

미국 폭스 뉴스사의 대표를 물러나게 한 성추행 사건을 다룬 영화 '밤쉘'이 개봉합니다.

홍콩영화금상장에서 8개 부문을 휩쓴 화제작도 국내 관객들을 만납니다.

김지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전쟁할 준비 됐나요?) 물론이죠."]

해고된 여성 앵커가 자신을 오랫동안 성희롱해온 방송계 거물, 회사 회장을 고소합니다.

이 외로운 싸움에 힘을 보탠 건 다른 여성들이었습니다.

'나도 당했다'는 용기 있는 폭로를 하나둘 보태, 거물을 끌어내릴 강력한 폭탄선언을 만들어냅니다.

미국의 거대 보수 언론, 폭스뉴스 회장이었던 로저 에일스의 실제 성추행 사건을 다룬 영화입니다.

[샤를리즈 테론/메긴 켈리 역 : "그 사건 전후로 앵커 '메긴'이 했던 인터뷰를 많이 들었어요. 또 예전에도 같이 일했던 뛰어난 억양 코치와 연습을 시작했어요."]

특수 분장도 마다하지 않은 배우들의 열연과 자칫 무겁게 흐를 수 있는 주제를 감각적이고 속도감 있게 풀어낸 연출력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내가 침묵하면 내 딸도, 다른 여성들도 피해를 당할 수 있다는 깨달음이 얼마나 강력한 연대로 이어지는지, 또 그 힘이 어떻게 세상을 바꾸고 있는지 생각하게 합니다.

성적과 입시가 전부인 학교, 그곳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폭력.

이 냉혹한 현실 속에서 두 사람은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의지합니다.

청춘 로맨스물인듯 싶지만, 곳곳에 날카로운 사회 고발 메시지를 담은 영화입니다.

이 메시지에 중국 대륙이 폭발적으로 공감하면서 2천6백억 원이 넘는 수익을 올렸고 홍콩영화금상장에서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등 8개 부문을 석권했습니다.

'생지옥 스릴러'를 표방한 영화 '팡파레'도 관객들과 만납니다.

이태원의 한 술집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그 이후 벌어지는 악몽 같은 하룻밤을 담아낸 영화입니다.

캐릭터와 연출의 힘으로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를 만들어내 저예산 영화는 지루하다는 편견을 깼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개봉영화] 미투는 이렇게 시작됐다 ‘밤쉘’ 외
    • 입력 2020-07-09 06:57:16
    • 수정2020-07-09 07:06:22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번 주 개봉영화 소개해 드립니다.

미국 폭스 뉴스사의 대표를 물러나게 한 성추행 사건을 다룬 영화 '밤쉘'이 개봉합니다.

홍콩영화금상장에서 8개 부문을 휩쓴 화제작도 국내 관객들을 만납니다.

김지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전쟁할 준비 됐나요?) 물론이죠."]

해고된 여성 앵커가 자신을 오랫동안 성희롱해온 방송계 거물, 회사 회장을 고소합니다.

이 외로운 싸움에 힘을 보탠 건 다른 여성들이었습니다.

'나도 당했다'는 용기 있는 폭로를 하나둘 보태, 거물을 끌어내릴 강력한 폭탄선언을 만들어냅니다.

미국의 거대 보수 언론, 폭스뉴스 회장이었던 로저 에일스의 실제 성추행 사건을 다룬 영화입니다.

[샤를리즈 테론/메긴 켈리 역 : "그 사건 전후로 앵커 '메긴'이 했던 인터뷰를 많이 들었어요. 또 예전에도 같이 일했던 뛰어난 억양 코치와 연습을 시작했어요."]

특수 분장도 마다하지 않은 배우들의 열연과 자칫 무겁게 흐를 수 있는 주제를 감각적이고 속도감 있게 풀어낸 연출력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내가 침묵하면 내 딸도, 다른 여성들도 피해를 당할 수 있다는 깨달음이 얼마나 강력한 연대로 이어지는지, 또 그 힘이 어떻게 세상을 바꾸고 있는지 생각하게 합니다.

성적과 입시가 전부인 학교, 그곳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폭력.

이 냉혹한 현실 속에서 두 사람은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의지합니다.

청춘 로맨스물인듯 싶지만, 곳곳에 날카로운 사회 고발 메시지를 담은 영화입니다.

이 메시지에 중국 대륙이 폭발적으로 공감하면서 2천6백억 원이 넘는 수익을 올렸고 홍콩영화금상장에서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등 8개 부문을 석권했습니다.

'생지옥 스릴러'를 표방한 영화 '팡파레'도 관객들과 만납니다.

이태원의 한 술집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그 이후 벌어지는 악몽 같은 하룻밤을 담아낸 영화입니다.

캐릭터와 연출의 힘으로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를 만들어내 저예산 영화는 지루하다는 편견을 깼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