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위공무원 다주택 처분하라”…노영민은 반포 집도 내놓아
입력 2020.07.09 (07:01) 수정 2020.07.09 (08: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동산 관련 여론이 날로 악화되면서, 이번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나섰습니다.

청와대 참모들과 같이 정부의 다주택 고위공직자들도 한 채를 뺀 나머지를 매각하도록 조치를 지시한건데요.

서울 대신 청주 집을 팔기로 해 논란이 됐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결국 서울 집도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동산 대책 관련 여론이 매우 좋지 않다, 심각한 상황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심각성을 강조하며 고위공직자들의 주택 보유 실태 파악을 각 부처에 지시했습니다.

다주택자들은 한 채만 남기고 매각하도록 조치를 취하라고도 말했습니다.

2급 이상 중앙공무원 천5백 명 정도가 조사 대상이며 연내 매각을 염두에 둔 지시라는 게 총리실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고위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사실 이미 그 시기가 지났다는 생각입니다."]

정부 고위 공직자들이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떤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없다, 백약이 무효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정부는 국민께서 무엇을 요구하시든지 민감하게 반응하고 그에 대한 답을 내놓아야 합니다."]

중대본 회의 자리였지만, 부처 장관들이 대부분 참석한 만큼 작심하고 경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주택 매각 과정에서 서울 반포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먼저 팔기로 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어제 반포 집도 내놓았습니다.

의도와 다르게 서울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쳤다며,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가 밝힌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는 현재 12명.

매각 의사를 묻는 KBS 질문에 김조원 민정수석 등 5명은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이 가운데 일부는 매각 권고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김태현 영상편집/심명식 그래픽/최민영
  • “고위공무원 다주택 처분하라”…노영민은 반포 집도 내놓아
    • 입력 2020-07-09 07:02:55
    • 수정2020-07-09 08:02:06
    뉴스광장
[앵커]

부동산 관련 여론이 날로 악화되면서, 이번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나섰습니다.

청와대 참모들과 같이 정부의 다주택 고위공직자들도 한 채를 뺀 나머지를 매각하도록 조치를 지시한건데요.

서울 대신 청주 집을 팔기로 해 논란이 됐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결국 서울 집도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동산 대책 관련 여론이 매우 좋지 않다, 심각한 상황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심각성을 강조하며 고위공직자들의 주택 보유 실태 파악을 각 부처에 지시했습니다.

다주택자들은 한 채만 남기고 매각하도록 조치를 취하라고도 말했습니다.

2급 이상 중앙공무원 천5백 명 정도가 조사 대상이며 연내 매각을 염두에 둔 지시라는 게 총리실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고위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사실 이미 그 시기가 지났다는 생각입니다."]

정부 고위 공직자들이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떤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없다, 백약이 무효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정부는 국민께서 무엇을 요구하시든지 민감하게 반응하고 그에 대한 답을 내놓아야 합니다."]

중대본 회의 자리였지만, 부처 장관들이 대부분 참석한 만큼 작심하고 경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주택 매각 과정에서 서울 반포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먼저 팔기로 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어제 반포 집도 내놓았습니다.

의도와 다르게 서울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쳤다며,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가 밝힌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는 현재 12명.

매각 의사를 묻는 KBS 질문에 김조원 민정수석 등 5명은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이 가운데 일부는 매각 권고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김태현 영상편집/심명식 그래픽/최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