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후 2개월 된 아들 때려 숨지게 한 친부 징역 7년
입력 2020.07.09 (09:07)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지방법원 형사제12부는 생후 2개월 된 자신의 친아들을 휴대전화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25살 A 씨에게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징역 7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0월 대전의 한 모텔에서 생후 2개월 된 자신의 아이를 침대 위로 던지고 휴대전화 등으로 때려 혼수상태에 빠뜨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A 씨의 아이는 대학병원에서 5달 동안 치료를 받다가 지난 3월 숨졌습니다. 
  • 생후 2개월 된 아들 때려 숨지게 한 친부 징역 7년
    • 입력 2020-07-09 09:07:26
    뉴스광장(대전)
대전지방법원 형사제12부는 생후 2개월 된 자신의 친아들을 휴대전화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25살 A 씨에게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징역 7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0월 대전의 한 모텔에서 생후 2개월 된 자신의 아이를 침대 위로 던지고 휴대전화 등으로 때려 혼수상태에 빠뜨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A 씨의 아이는 대학병원에서 5달 동안 치료를 받다가 지난 3월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