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체은닉 50대 명상원 원장 항소심서 ‘감형’
입력 2020.07.09 (11:17) 수정 2020.07.09 (11:17) 930뉴스(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명상원에서 숨진 50대 남성의 사망사실을 숨기고 은폐해 징역 3년을 선고 받은 명상원 원장이 항소심에서 감형됐습니다.

광주고등법원 제주 제1형사부는 사체은닉죄를 적용한 59살 홍 모 씨의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1심과 2심 재판부는 홍 씨가 시신을 발견할 당시 이미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유기치사죄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 사체은닉 50대 명상원 원장 항소심서 ‘감형’
    • 입력 2020-07-09 11:17:33
    • 수정2020-07-09 11:17:35
    930뉴스(제주)
명상원에서 숨진 50대 남성의 사망사실을 숨기고 은폐해 징역 3년을 선고 받은 명상원 원장이 항소심에서 감형됐습니다.

광주고등법원 제주 제1형사부는 사체은닉죄를 적용한 59살 홍 모 씨의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1심과 2심 재판부는 홍 씨가 시신을 발견할 당시 이미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유기치사죄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