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세권 개발…전주시-LH ‘대립각’
입력 2020.07.09 (11:24) 930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주역 인근에 대규모 택지를 조성하는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이 3년째 별다른 진척 없이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전주시가 주택 공급 과잉을 들어 반대하고 있는데, LH는 사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주역 북쪽, 한 자연마을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8년 이 일대 백6만 제곱미터를 전주역세권 복합개발사업지구로 지정했습니다.

LH가 정주 인구 2만 명을 목표로 주택과 상업·업무시설 등을 공급하는 사업을 제안한 데 따른 겁니다.

국토교통부로부터 지구 지정 승인을 받고 토지 매입을 위한 행정절차까지 추진했는데, 전주시가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복합개발을 한다고 해 협약까지 맺어줬는데, 막상 개발 계획을 들여다보니 대부분이 아파트 공급이었다는 겁니다.

[박영봉/전주시 신도시사업과장 : "앞으로 도심 팽창이 더 된다면 구도심 공동화 현상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현실에 놓였습니다."]

하지만 LH는 전체 7천8백여 가구 가운데 70%가 임대 아파트로, 정부 정책에 따른 서민 주거 안정 사업이라며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LH 전북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청년, 취약계층 무주택자를 위한 정책사업입니다. 전주시 우려사항에 대해서는 충분히 전주시와 협의하도록..."]

또, 전주역 주변 역시 침체를 겪고 있는 원도심으로 개발사업이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혁신도시와 에코시티, 만성·효천지구 등에 공급된 아파트만 2만2천여 가구.

더는 아파트를 지어서는 안 된다는 전주시와, 공급 물량을 줄여서라도 사업을 추진하려는 LH.

전주시로써는 사업 승인이나 심의 같은 개발을 막을 실질적인 방도나 권한이 없어 앞으로 협의 결과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역세권 개발…전주시-LH ‘대립각’
    • 입력 2020-07-09 11:24:09
    930뉴스(전주)
[앵커]

전주역 인근에 대규모 택지를 조성하는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이 3년째 별다른 진척 없이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전주시가 주택 공급 과잉을 들어 반대하고 있는데, LH는 사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주역 북쪽, 한 자연마을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8년 이 일대 백6만 제곱미터를 전주역세권 복합개발사업지구로 지정했습니다.

LH가 정주 인구 2만 명을 목표로 주택과 상업·업무시설 등을 공급하는 사업을 제안한 데 따른 겁니다.

국토교통부로부터 지구 지정 승인을 받고 토지 매입을 위한 행정절차까지 추진했는데, 전주시가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복합개발을 한다고 해 협약까지 맺어줬는데, 막상 개발 계획을 들여다보니 대부분이 아파트 공급이었다는 겁니다.

[박영봉/전주시 신도시사업과장 : "앞으로 도심 팽창이 더 된다면 구도심 공동화 현상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현실에 놓였습니다."]

하지만 LH는 전체 7천8백여 가구 가운데 70%가 임대 아파트로, 정부 정책에 따른 서민 주거 안정 사업이라며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LH 전북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청년, 취약계층 무주택자를 위한 정책사업입니다. 전주시 우려사항에 대해서는 충분히 전주시와 협의하도록..."]

또, 전주역 주변 역시 침체를 겪고 있는 원도심으로 개발사업이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혁신도시와 에코시티, 만성·효천지구 등에 공급된 아파트만 2만2천여 가구.

더는 아파트를 지어서는 안 된다는 전주시와, 공급 물량을 줄여서라도 사업을 추진하려는 LH.

전주시로써는 사업 승인이나 심의 같은 개발을 막을 실질적인 방도나 권한이 없어 앞으로 협의 결과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