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악산에서 ‘알비노’ 담비 2년 만에 다시 포착
입력 2020.07.09 (11:48) 수정 2020.07.09 (11:48) 930뉴스(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립공원공단은 올해 4월, 설악산에 설치한 무인센서 카메라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온몸이 하얀 '알비노' 담비가 2년 만에 다시 촬영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알비노' 담비는 2018년 9월 처음 발견된 '알비노' 담비와 같은 개체로 추정됩니다.

'알비노'는 멜라닌 색소 결핍으로 피부와 털이 하얗게 변하는 증상입니다.
  • 설악산에서 ‘알비노’ 담비 2년 만에 다시 포착
    • 입력 2020-07-09 11:48:08
    • 수정2020-07-09 11:48:16
    930뉴스(춘천)
국립공원공단은 올해 4월, 설악산에 설치한 무인센서 카메라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온몸이 하얀 '알비노' 담비가 2년 만에 다시 촬영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알비노' 담비는 2018년 9월 처음 발견된 '알비노' 담비와 같은 개체로 추정됩니다.

'알비노'는 멜라닌 색소 결핍으로 피부와 털이 하얗게 변하는 증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