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신변보호 포기…경찰, ‘출국금지’
입력 2020.07.09 (13:03) 수정 2020.07.09 (15:44) 사회
대북 전단 등을 살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최근 신변보호를 빙자한 특별감시를 받고 있다"면서, "즉시 신변보호를 중단해달라"는 내용의 각서를 서울 송파경찰서에 오늘(9일) 제출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신변보호 대상자가 거부 의사를 표시할 수 있다"면서, 본인 의사와 테러 위협 등을 고려해 향후 신변보호 지속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대북 전단·물자 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박 대표와 박정오 큰샘 대표에 대해 지난달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요청해 승인 받았습니다

경찰은 두 사람이 해외로 출국할 가능성을 대비해 조치한 것이며 현재 수사에는 별다른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각종 자료를 분석하는 중이며 필요할 경우 대북 전단 살포에 가담한 관계자나 후원금 기부자 등을 소환 조사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6일 박상학 씨가 운영하는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박정오 씨가 대표인 큰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관련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박상학 대표는 그제(7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출석해 지난달 자신의 자택을 방문한 취재진을 폭행한 혐의에 대해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신변보호 포기…경찰, ‘출국금지’
    • 입력 2020-07-09 13:03:01
    • 수정2020-07-09 15:44:31
    사회
대북 전단 등을 살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최근 신변보호를 빙자한 특별감시를 받고 있다"면서, "즉시 신변보호를 중단해달라"는 내용의 각서를 서울 송파경찰서에 오늘(9일) 제출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신변보호 대상자가 거부 의사를 표시할 수 있다"면서, 본인 의사와 테러 위협 등을 고려해 향후 신변보호 지속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대북 전단·물자 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박 대표와 박정오 큰샘 대표에 대해 지난달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요청해 승인 받았습니다

경찰은 두 사람이 해외로 출국할 가능성을 대비해 조치한 것이며 현재 수사에는 별다른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각종 자료를 분석하는 중이며 필요할 경우 대북 전단 살포에 가담한 관계자나 후원금 기부자 등을 소환 조사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6일 박상학 씨가 운영하는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박정오 씨가 대표인 큰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관련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박상학 대표는 그제(7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출석해 지난달 자신의 자택을 방문한 취재진을 폭행한 혐의에 대해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