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디지털 교도소’ 내사 착수
입력 2020.07.09 (14:50) 수정 2020.07.09 (14:52) 사회
경찰이 성범죄자 등 범죄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웹사이트 '디지털 교도소'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청은 최근 디지털 교도소에 대한 수사를 부산지방경찰청에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디지털 교도소는 성범죄, 아동학대, 살인 등 강력 범죄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해 사회적인 심판을 받게 하겠다며 등장한 웹사이트입니다.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와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故 최숙현 선수에 폭행과 폭언 등을 한 혐의를 받는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 등에 대한 정보도 올라와 있습니다.

경찰은 개인이 범죄자의 신상을 공개하는 것은 위법 소지가 있다며, 내사 결과 범죄 혐의가 확인되면 수사로 전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경찰, ‘디지털 교도소’ 내사 착수
    • 입력 2020-07-09 14:50:23
    • 수정2020-07-09 14:52:44
    사회
경찰이 성범죄자 등 범죄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웹사이트 '디지털 교도소'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청은 최근 디지털 교도소에 대한 수사를 부산지방경찰청에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디지털 교도소는 성범죄, 아동학대, 살인 등 강력 범죄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해 사회적인 심판을 받게 하겠다며 등장한 웹사이트입니다.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와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故 최숙현 선수에 폭행과 폭언 등을 한 혐의를 받는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 등에 대한 정보도 올라와 있습니다.

경찰은 개인이 범죄자의 신상을 공개하는 것은 위법 소지가 있다며, 내사 결과 범죄 혐의가 확인되면 수사로 전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