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수미 성남시장, “좌고우면하지 않고 시정에 전념”
입력 2020.07.09 (16:02) 수정 2020.07.09 (16:05) 사회
오늘(9일)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으로 시장직을 유지하게 된 은수미 경기도 성남시장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시정에 전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은수미 시장은 대법원 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은 시장은 "성남시는 '사회적 거리는 넓히고 인권의 거리는 좁히며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는다'는 원칙 아래 시민과 함께해왔다"며 "앞으로도 단 한 분의 시민도 고립되지 않도록 항상 곁에 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IMF를 겪고 커진 양극화가 코로나19에서 되풀이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재판부는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고 판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은수미 성남시장, “좌고우면하지 않고 시정에 전념”
    • 입력 2020-07-09 16:02:30
    • 수정2020-07-09 16:05:14
    사회
오늘(9일)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으로 시장직을 유지하게 된 은수미 경기도 성남시장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시정에 전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은수미 시장은 대법원 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은 시장은 "성남시는 '사회적 거리는 넓히고 인권의 거리는 좁히며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는다'는 원칙 아래 시민과 함께해왔다"며 "앞으로도 단 한 분의 시민도 고립되지 않도록 항상 곁에 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IMF를 겪고 커진 양극화가 코로나19에서 되풀이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재판부는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고 판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