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中의 ‘미국민 정보 접근’ 못하게 할 것”…中 “가짜뉴스로 모함”
입력 2020.07.09 (17:55) 수정 2020.07.09 (18:22) 국제
미국이 중국 정부가 통신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미국 시민의 개인정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처할 것이라고 밝히자 중국은 미국이 가짜 뉴스를 만들어 중국을 모함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미국의 평가는 특정 기업에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라 국가 안보에 관한 문제"라며 "이번주 초 특정 기업에 대해 내가 한 발언은 우리가 중국 공산당의 위협을 평가하는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그는 앞서 6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인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소셜미디어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정부가 미국인의 개인정보나 건강 기록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미국 정부는 노력하고 있다면서 "행정부가 하는 일은 그 정보를 보존하고 보호하는 조처를 하고, 중국 공산당이 미국인의 개인정보에 접근하는 것을 거부하는 조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정치권은 틱톡이 중국 법에 따라 공산당이 주도하는 정보 수집 업무를 지원하고 협력하도록 강요를 받을 수 있다며 이로 인해 미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베이징은 50년 동안 홍콩 사람들에게 고도의 자치권을 주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여러분 모두 23년 만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봤다. 공허한 약속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중국은 이와 같은 폼페이오 장관의 비판에 대해 강력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현지시간 9일 정례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비판에 대한 평론을 요구받고 "폼페이오 장관은 쉬지 않고 가짜 뉴스를 만들어 내고 중국을 모함하고, 공격했다"며 반박했습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과 다른 국가의 관계를 깨뜨리려고 시도했다"면서 "이는 그가 뿌리 깊은 냉전적 사고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이 있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 美 “中의 ‘미국민 정보 접근’ 못하게 할 것”…中 “가짜뉴스로 모함”
    • 입력 2020-07-09 17:55:02
    • 수정2020-07-09 18:22:12
    국제
미국이 중국 정부가 통신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미국 시민의 개인정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처할 것이라고 밝히자 중국은 미국이 가짜 뉴스를 만들어 중국을 모함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미국의 평가는 특정 기업에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라 국가 안보에 관한 문제"라며 "이번주 초 특정 기업에 대해 내가 한 발언은 우리가 중국 공산당의 위협을 평가하는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그는 앞서 6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인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소셜미디어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정부가 미국인의 개인정보나 건강 기록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미국 정부는 노력하고 있다면서 "행정부가 하는 일은 그 정보를 보존하고 보호하는 조처를 하고, 중국 공산당이 미국인의 개인정보에 접근하는 것을 거부하는 조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정치권은 틱톡이 중국 법에 따라 공산당이 주도하는 정보 수집 업무를 지원하고 협력하도록 강요를 받을 수 있다며 이로 인해 미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베이징은 50년 동안 홍콩 사람들에게 고도의 자치권을 주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여러분 모두 23년 만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봤다. 공허한 약속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중국은 이와 같은 폼페이오 장관의 비판에 대해 강력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현지시간 9일 정례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비판에 대한 평론을 요구받고 "폼페이오 장관은 쉬지 않고 가짜 뉴스를 만들어 내고 중국을 모함하고, 공격했다"며 반박했습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과 다른 국가의 관계를 깨뜨리려고 시도했다"면서 "이는 그가 뿌리 깊은 냉전적 사고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이 있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