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첫 경남 비브리오 패혈증 사망자 발생
입력 2020.07.09 (19:41) 수정 2020.07.09 (19:41)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해 경남에서 처음으로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숨진 사례가 나왔습니다.

경상남도는 창원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최근 비브리오 패혈증에 걸려 병원 치료를 받아오다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상남도는 간 질환과 당뇨 등 기저 질환자는 어패류를 냉장 보관하거나 85도 이상에 충분히 가열해 섭취하는 등 감염 예방에 특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여름철 바닷물 온도가 18도 이상일 때, 오염된 해산물을 날로 먹거나 상처가 난 피부가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됩니다.
  • 올해 첫 경남 비브리오 패혈증 사망자 발생
    • 입력 2020-07-09 19:41:45
    • 수정2020-07-09 19:41:46
    뉴스7(창원)
올해 경남에서 처음으로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숨진 사례가 나왔습니다.

경상남도는 창원에 거주하는 40대 남성이 최근 비브리오 패혈증에 걸려 병원 치료를 받아오다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상남도는 간 질환과 당뇨 등 기저 질환자는 어패류를 냉장 보관하거나 85도 이상에 충분히 가열해 섭취하는 등 감염 예방에 특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여름철 바닷물 온도가 18도 이상일 때, 오염된 해산물을 날로 먹거나 상처가 난 피부가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